가수 채연이 뛰어난 입담으로 ‘싸이월드 세대’의 공감과 추억을 저격했다.

채연은 28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라디오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에 출연해 신곡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로 이야기를 나눴다. 채연은 “코로나 때문에 공연이 적어져서 공연을 못하고 해외 활동도 못하고 있어 아쉽다. 요즘에는 잘 먹고 쉬면서 지내고 있었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최근 싸이월드의 부활로 ‘레전드 셀카’가 다시 대중들에게 회자되며 유행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채연의 신곡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채연은 “다들 댄스곡으로 신나게 풀었을 거라고 생각하시지만 오히려 이 곡은 잔잔한 발라드 곡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작사에도 참여한 채연은 “눈물 셀카의 오글거리는 내용을 모티브로 가사가 탄생했다. 작곡가분과 공동 작업을 했는데 작사가 분은 과거의 연인을 주제로 가사를 만드셨다면 저는 과거의 저를 향해 잘 지내고 있는지, 정말 괜찮은지 메시지를 보내는 느낌으로 작사해봤다”고 밝혔고 미니홈피 콘셉트의 앨범 디자인에 대해서는 “저의 의견이 굉장히 많이 들어갔다. 미니미 캐릭터부터 전체적인 레이아웃까지 싸이월드 느낌을 살리되 저만의 느낌을 더하고 싶어서 디자이너 분과 오랫동안 이야기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채연은 자신의 레전드 ‘눈물 셀카’에 대해 “이후 패러디나 예능 자막 등으로 많이 사용되는 것을 봤는데 당시에는 전혀 유행을 예감하지 못했다. 요즘에도 집에서 TV를 보고 있으면 많이 사용되는데 사람뿐만 아니라 강아지에게도 사용되는 등 다양하게 사용되는 게 재밌다. 당시에는 심리적으로 힘들었던 시기였는데 연예인이 되고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고 한편으로는 욕도 많이 먹으니 심적으로 힘들었던 시기였다”고 고백했다.

채연의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 라이브가 이어졌다. 서정적인 감성과 매력적인 보이스를 아낌없이 드러내며 발라드 퀸으로서의 색다른 매력을 보여준 무대에 청취자들은 “가사가 정말 감성 돋는다. 그 시절로 돌아간 느낌이다”, “채연의 목소리가 너무 반갑다. 많이 활동해 주셨으면 좋겠다” 등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채연은 신곡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로 발라드에 도전하며 부담감이 없는지 묻는 이지혜의 질문에 “댄스와 다르게 발라드를 부를 때 굉장히 긴장이 된다. 방금도 가사를 까먹을 뻔할 정도로 정말 떨리는데 중국에서 발라드 무대를 몇 번 했던 적이 있어서 그나마 견딜만했던 것 같다”며 “저와 잘 맞는 것은 댄스 쪽이긴 한데 발라드도 적응만 되면 부담 없이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채연은 “이지혜 씨와 함께해 재밌었다. 쉬는 시간 동안 결혼에 대한 조언을 많이 들었는데 제가 결혼에 관심이 많구나 하는 것을 새삼 깨달았다. 결혼에 대한 좋은 소식을 스스로도 기대하고 있다. 신곡 난 가끔 눈물을 흘린다도 많은 사랑을 부탁드린다”며 마무리했다.

[안하나 MBN스타 기자]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