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3' 이경규 "김병현, 월드시리즈 2번 우승? 운이 좋아" 폭소


'도시어부3' 전 야구선수 김병현이 출연했다.


28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이하 '도시어부3')에서는 스포츠계 레전드 허재, 김병현과 함께 전남 완도에서 참돔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김병현을 소개하며 "아시아인 최초 월드시리즈 우승, 우승 반지가 2개다"고 밝혔다.

이에 이경규는 "2개나 있다고 배지가? 운빨(?)은 정말 좋은 거다.

배지를 2개나 딴다는 건 (쉬운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태곤이 "다른 사람은 없지 않냐"고 묻자, 그는 "일본엔 있고, 우리나라에는 아직까지는 없다"고 밝혔다.

이 말을 듣던 김준현은 "지난 번에 펜싱 팀은 메달 걸고 했다.

반지 2개가 있다니 하루에 하나씩 괜찮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는 고기 하나에 울고 웃는 본격 일희일비 生리얼 낚시 버라이어티다.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30분이다.


[스타투데이 박정수 객원기자]
사진 l 채널A 방송 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