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배우 김영옥이 바퀴달린 집을 찾았다.

그는 꿀 따러 가는 길 성동일이 내민 으름을 맛보곤 "콧물 같다"는 솔직한 시식평을 했다.


28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3'에서는 '국민 할머니' 김영옥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네 사람은 메밀 꿀을 받으러 나섰다.


네 사람을 꿀을 따러 가는 길, 성동일이 으름을 발견했다.

성동일이 따서 먹을 수 있는 것이라 설명했으나 김영옥은 "버러지같다"며 질색했다.

그는 성동일이 으름을 먹는 것을 보고 "어유, 다 쳐먹으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동일은 "달다"며 김영옥에게 한 개를 내밀었다.

김영옥은 한 입 먹고 "달다"곤 했지만, "달긴 단데 코 같다"는 시식평을 남겼다.

김희원은 "물에 적신 떡 같은 느낌"이라 했고, 공명은 "정말 코 같다"고 말했다.


네 사람은 공수해온 메밀 꿀과 함께 가래떡을 맛봤다.

성동일은 공명을 보며 "막둥이가 안 시켜도 저렇게 빠르다"며 "얜 꼼짝을 안 한다"고 김희원을 흉 봤다.

이에 김영옥은 "형이라고 하지 마라"며 "(성동일이 뭐라 하면) '여보세요'라고 하라"고 조언했다.

이어 "종잡을 수 없는 인간인 건 일찍이 안다"며 성동일 앞담화를 늘어놨다.

김희원은 "선생님이 완전히 제 편이시다"라며 기뻐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