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되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참석을 위해 28일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탈리아, 영국을 거쳐 헝가리를 국빈방문하는 7박9일 일정이다.


G20 정상회의에 앞서 29일(현지시간) 바티칸 교황청을 찾아 프란치스코 교황과 면담을 한다.

문 대통령의 교황청 방문은 2018년 10월에 이어 두 번째다.

교황이 그동안 방북 의사를 수차례 밝혀온 만큼 이번 면담에서 보다 진전된 메시지가 나올지 주목된다.

최근 종전선언 제안으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다시 시동을 걸고 있는 문 대통령은 교황 방북 프로젝트를 계기로 남북, 미·북 간 관계 개선의 물꼬를 트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특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약식회담 가능성이 있어 종전선언을 둘러싼 한미 간 협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어떤 형태로든 바이든 대통령과 만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30~31일 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공조 방안 등을 논의한다.


[임성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