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림그룹 계열사들이 총수의 아들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는 등 부당한 지원을 했다며 공정위가 시정명령과 함께 49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했습니다.

하림은 충분한 소명에도 과도한 제재가 이뤄져 아쉽다며 공정위 의결서를 받으면 이를 검토해 향후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박규원 기자 / pkw712@mbn.co.kr]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