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6일 오전 11시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나 50분간 차담회를 가졌다.

이 후보가 지난 10일 민주당 대선 후보로 지명된 후 16일만이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회동이 끝난 뒤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양측이 기후변화 위기나 경제정책 등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지만 선거 정국에 관련된 얘기는 나누지 않았으며, 특히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에 대해서는 "대장동의 '대(大)'자도 나오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이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후보 선출을 축하하자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일원이기 때문에 끝까지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끝까지 잘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 수석은 "(회동에서) 대장동의 '대'자도 나오지 않았다.

'검찰'이나 '수사'라는 단어 자체가 없었다"며 "부동산에 대해서도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대선 얘기에 대해서도 "사전에 제가 이 후보 측과 선거 관련 얘기, 선거운동으로 해석될 수 있는 얘기는 일절 하지 않는 것으로 얘기를 했다"며 "이 후보는 후보로서 얘기할 수 있겠지만, 대통령을 상대로는 언급 안하면 좋겠다고 양해를 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분이 (선거 관련) 발언을 아예 피하려 노력하는 것처럼 보였고, 실제로 그런 발언은 일절 나오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현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