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6일 더불어민주당이 자신의 울산 땅 투기 의혹을 다루는 당내 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며 자신있는 모습을 보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말도 안 되는 억지 중에도 억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KTX울산 역세권 연결도로 노선이 당초 계획과 다르게 변경되는 과정에서 김 원내대표가 구입한 임야를 지나게 돼 김 원내대표가 1800배의 차익을 올렸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추가로 민주당은 전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김기현 토착토건 비리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1800배가 올랐다고 해서, 제발 좀 그렇게 올랐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내가 팔면 90%를 당신 줄 테니까 10%만 나한테 달라라고 했는데 대답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얼마든지 수사하는 것 좋고 찬성한다"면서도 "그 대신 조건이 있다.

이재명 후보 특검 받으시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회동에 대해서도 "만나는 것 자체가 (검찰에)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대장동 게이트 관련해서 이재명 후보는 핵심 혐의자로 돼 있고 저희들이 고소, 고발도 해 놓은 상태"라며 "그런 사람을 대통령이 만나게 되면 이재명 후보를 보호하라고 하는 명확한 지시를 사실상 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그동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수사에 날선 비판을 해왔던 김 원내대표는 이날도 "깃털뽑기 수사"라고 강도높게 비판하며 특검 도입 요구를 되풀이했다.

그는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교체와 관련해 "(이재명 후보의) 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라고 보고 있고 직권남용이라고 보고 있기 때문에 곧 고발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윤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