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김정환X김준호X오상욱, 금메달급 맹활약…갯벌 고군분투+역대급 먹방


‘안다행’ 펜싱 국가대표팀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의 자급자족 라이프가 공개됐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는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의 활약에 힘입어 5.6%(닐슨, 수도권 가구)의 시청률을 기록, 월요 예능프로그램 1위에 오르며 다시 한번 존재감을 증명했다.

특히 2049에서의 선전이 빛났다. 2049 타깃 시청률에서도 2.0%(닐슨, 수도권)로 '안다행'이 또 한번 월요 예능 전체 1위에 올랐다.

이날 ‘안다행’에서는 2020 도쿄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의 자급자족 라이프가 그려졌다. 무인도에 발을 들인 세 사람은 치열함이 가득했던 갯벌 해루질에 이어 깐풍게와 소라 비빔국수 등 맛깔 나는 첫 끼니까지 완성시켰다.

그 중에서도 소라와 굴 채취를 위해 갯벌로 나선 ‘어펜져스’의 장면은 6.9%의 시청률로 ‘안다행’의 ‘최고의 1분’에 선정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또한 자신만만하던 모습과 달리 갯벌에 발이 빠져 당황해하는 리더 김정환의 허당미도 ‘안다행’에 특별한 재미를 더했다.

올림픽 단체전 금메달을 이끌었던 세 사람인 만큼, 개성과 호흡이 빛났다. 맏형 김정환은 시종일관 솔선수범 ‘실전파’로 열정을 불태웠으며, 김준호는 ‘전략파’로서 팀의 무게중심을 잡았다. 막내 오상욱은 ‘대식가’로서의 면모를 보여주며 ‘어펜져스’의 ‘역대급 먹방’을 탄생시켰다.

‘빽토커’ 역시 빼놓을 수 없었다. 스튜디오엔 남현희와 최병철이 등장, ‘어펜져스’ 김정환, 김준호, 오상욱의 일거수일투족에 감칠맛 나는 해설까지 곁들이며 ‘안다행’의 히든카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남경 MBN스타 기자]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