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아내, 다섯 아들 육아 전담…대단해”(‘동상이몽2’)

가수 임창정이 아내를 향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는 임창정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아들만 다섯인 임창정은 “첫째는 아들을 낳고 싶었는데, 줄지어 아들이 나왔다.

다섯째까지 아들이라 결국 묶었다”라며 정관수술 사실을 알렸다.

이어 “딸도 가지고 싶었는데 아들들이 성격이 다 다르다.

딸 역할을 하는 아들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임창정은 아들 다섯의 육아를 아내가 전담하고 있다며 “내가 봐도 대단하다.

내가 아이들을 양육하면 좋은데 돈을 벌 사람이 없어서 어쩔 수 없다.

다정한 아빠가 되면 한 때 잠깐 웃을 수 있지만 그게 계속되면 서로 얼굴만 보면서 손가락 빨아야 한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임창정은 아내 생일을 잊어버려 석고대죄 한 적이 있다며 “아내 이름이 하얀이인데, 화이트데이가 생일이다.

그런데 내가 모르고 한 달 전에 약속을 잡은 거다.

심지어 아침에 미역국을 먹고 나갔다.

골프를 치고 있는데 아내한테 전화가 왔다.

'그걸 지금 얘기해야 돼?'라고 하는데 목소리가 울먹거렸다.

아차 싶어서 '그걸 니 입으로 이야기하냐'며 알고 있는 척을 했는데, 아내 목소리가 싸늘해지더라. 결국 이실직고하고 사과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임창정은 2017년 1월 18세 연하의 비연예인 아내와 재혼했다.


[이다겸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lSB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