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울증으로 입원, 김예림 불화설 사실무근”…도대윤, 10년 만의 근황

그룹 투개월 도대윤이 10년 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조울증 진단을 받고 힘들었던 심경을 토로하는 한편, 멤버였던 김예림과의 불화설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25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투개월 활동 중 돌연 잠적... 10년 만의 최초 근황' 콘텐츠가 공개된 가운데 오랜만에 도대윤이 출연했다.


도대윤은 "한국에 6년 만에 왔다.

음악을 포기하려고 했는데 연락도 주시고 응원을 해주셔서 마지막으로 용기를 냈다"고 인사를 건넸다.


공백기 동안 미국에서 바텐딩과 서빙 아르바이트 등 다양한 일을 해왔다는 도대윤. 2011년 김예림과 투개월을 결성해 Mnet '슈퍼스타K3'에 출연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던 도대윤은 "당시 페이스 북으로 (김)예림이에게 연락이 왔다.

같이 (노래)해줄 수 있겠냐고 하더라. 처음엔 기타만 칠 생각이었는데 한두 달 함께 연습하며 투개월이 결성됐다"고 비화를 전했다.


이후 '슈퍼스타K3'에서 최종 3위에 오르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지만 힘든 부분도 적지 않았단다.

도대윤은 "사람들의 시선이 느껴지는 게 신기하고 기분이 좋았다"면서 "하지만 활동하며 많이 힘들었다.

2012년에 조울증 진단을 받아 입원하고 약도 먹었다.

그 상태로 1년 더 활동하다가 포기를 하고 공부를 해야겠다는 생각에 다시 미국으로 돌아갔다"라고 털어놨다.


더불어 김예림을 향한 미안함도 언급했다.

그는 "예림이에게도 해가 간다는 걸 느꼈을 때 내려놨다.

같이 활동하면 예림이의 가수 활동의 길을 어렵게 할 것 같았다.

예림이도 제가 힘들어하는 걸 알고 있어서 서로 얘기를 했다.

그렇게 저는 떠났고 예림이는 솔로 활동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글을 보니 예림이가 저를 버렸다고 하던데 전혀 아니다.

지금 예림이가 하는 음악이 평소 하고 싶어 했던 음악이다.

멋지다"라며 응원하기도.
도대윤은 "팬에게 '미움받을 용기'라는 책을 선물받고 나서 용기를 냈다.

마지막으로 음악을 후회 없이 해야겠다는 확신이 작년부터 생겼다.

(조울증) 약 복용은 안 하고 있지만 천천히 좋아졌다.

사람들을 많이 만나고 있고 용기와 자신감이 많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