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17)이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729일(1년11개월28일) 만에 여자 싱글 시상대의 한 자리를 차지했다.

시니어 통산 2번째 메달이다.


25일(한국시간) 유영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올리언스 아레나에서 막을 내린 2021-22 피겨 그랑프리 1차 대회 동메달을 획득했다.


쇼트프로그램은 70.73점으로 5위에 머물렀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2번째로 좋은 146.24점(기술77.09·예술 69.15)을 얻어 합계 216.97점으로 입상에 성공했다.


유영이 2020 국제빙상연맹 4대륙피겨스케이팅선수권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 연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천정환 기자

유영은 2019-20시즌 캐나다 대회 3위로 시니어 피겨 그랑프리 시리즈 첫 메달을 땄다.

2부리그 개념인 챌린저 시리즈에서는 통산 은2·동1로 3차례 시상대에 섰다.


2020년 유영은 주니어 선수로 유스올림픽 금메달, 시니어 무대에서는 국제빙상연맹 4대륙선수권 은메달을 획득하여 한국 여자피겨스케이팅 미래를 책임질 차세대 스타로 떠올랐다.


이번 시즌 유영은 챌린저 시리즈 2차 대회 준우승 등 피겨 국제대회에서 은2·동1을 획득했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