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이 25일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R&D센터에서 열린 `청년희망ON 프로젝트` 행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왼쪽 둘째)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왼쪽 첫째)과 인사하고 있다.

[이충우 기자]

SK그룹이 반도체·배터리·바이오 등 첨단 산업 부문에서 3년간 총 2만7000개의 청년 일자리를 만든다.

당초 채용 계획보다 연간 3000명씩 늘리기로 약속한 것이다.

정부는 SK그룹의 채용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해 교육비 지원에 나선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5일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만나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방문은 김 총리가 최근 역점을 두고 있는 민관 합동 청년 일자리 확대 사업인 '청년희망ON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날 행사에 정부 측은 김 총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참석했다.

SK그룹 측은 최 회장, 장동현 수펙스추구협의회 위원장,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등이 나섰다.


SK그룹은 배터리·반도체·바이오 등 SK가 선도하고 있는 첨단 분야에서 일자리를 집중 확대할 계획이다.


SK그룹은 당초 연간 6000명 수준의 채용 계획을 대폭 확대해 매년 3000명을 늘려 연간 9000명씩, 3년간 총 2만7000명을 신규 채용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또 '청년 하이파이브(Hy-Five)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연간 400명씩, 3년간 총 1200명의 우수 인재를 육성하기로 했다.


재계에 따르면 SK그룹은 최근 수년간 연평균 8500명 안팎의 신규 채용에 나섰다.

이 중 청년 채용(만 19~34세) 규모는 6000명 선에 달했다.


김 총리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SK가 대한민국 ESG경영을 선도하고 있는데, 오늘 발표된 채용과 인턴십 운영 계획에도 SK다운 큰 결단과 포부가 담겨 있다"며 "취업난에 빠진 우리 청년들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태원 SK 회장은 "청년 일자리 문제는 무엇보다 기업들이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것이 해결책"이라며 "SK는 미래를 대비하는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좋은 일자리를 계속 만들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SK가 2만7000명 규모 신규 채용을 약속하면서 김 총리가 취임 초기부터 의욕적으로 추진한 '청년희망ON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3년간 대기업이 약속한 일자리가 10만개를 돌파했다.


[이지용 기자 / 이윤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