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주택이 밀집한 서울 성북구 장위동 일대 (매경DB)
서울시가 재건축, 재개발 사업 발목을 잡았던 ‘2종, 7층 규제’를 완화하면서 수혜지가 어디일지 부동산업계 관심이 쏠린다.


서울시는 최근 2종 일반주거지역의 7층 높이 제한 규제를 푸는 내용을 담은 ‘서울시 지구단위계획 수립 기준’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2종 일반주거지역 중 7층 높이 제한이 있는 곳에서 재건축, 재개발 사업을 하거나 지구단위계획을 수립해 아파트를 지을 때 25층까지 올릴 수 있다.

용적률도 190%에서 200%로 상향된다.

7층 높이 제한이 있는 2종 일반주거지역에서 높이 제한이 없는 2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용도 지역을 변경할 때 의무공공기여(기부채납) 비율이 10% 이상 돼야 한다는 조건도 사라진다.


이번 규제 완화로 강북 빌라촌 등 낙후 지역 개발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종, 7층 주거지역은 서울시 전체 면적 중 15%, 주거지역 면적 중 26%가량을 차지한다.

현재 정비사업 해제 지역 388곳 중 160여곳이 해당된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서울시 규제 완화로 재개발, 재건축 조합 기부채납 비율이 낮아져 조합원 부담을 덜 수 있게 됐다.

강북권에서 정비사업에 뛰어드는 구역이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역별로 보면 2종, 7층 주거지역이 가장 많은 곳은 관악구다.

총 면적만 494만㎡에 달한다.

2종, 7층 주거지역이 몰린 동대문구 일대나 종로구 창신동, 성동구 금호동, 성북구 장위8, 9구역도 수혜지로 꼽힌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정비사업이 필요한 서울 강북권 낙후 지역 수혜가 기대된다”면서도 “난개발 방지를 위한 층고 규제가 필요할 수 있는 만큼 사업 진행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