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G 연속 패전 쓴맛 최원준, 두산 4위 수성도 빨간불 켜졌다 [현장스케치]

두산 베어스가 믿었던 토종 에이스 최원준의 난조 속에 2연승을 마감했다.


최원준은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2⅓이닝 7피안타 1피홈런 2탈삼진 6실점을 기록했다.


출발부터 좋지 않았다.

최원준은 0-0으로 맞선 1회말 2사 2루에서 SSG 최정에게 2점 홈런을 허용하며 초반 흐름을 SSG 쪽으로 넘겨줬다.


두산 베어스 투수 최원준이 21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3회말 강판되며 아쉬워 하고 있다.

사진(인천)=김영구 기자

최원준은 좀처럼 안정을 찾지 못했다.

2회말에도 선두타자 박성한을 중전 안타로 1루에 내보낸 뒤 오태곤에게 2루타를 맞아 무사 2, 3루의 위기에 몰렸다.

이후 이흥련에게 1타점 적시타, 최지훈에 1타점 외야 희생 플라이, 이정범에게 1타점 2루타를 내주면서 스코어는 0-5까지 벌어졌다.


최원준은 3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랐지만 1사 후 최주환을 사구, 박성한에 우전 안타를 맞으면서 1, 3루의 고비에 몰렸다.

두산 벤치는 결국 투수를 윤명준으로 교체했고 오태곤의 중견수 뜬공 때 3루 주자가 득점하면서 최원준의 자책점은 6점까지 늘어났다.

두산이 1-7로 무릎을 꿇으면서 최원준은 시즌 4패째를 떠안았다.


최원준은 직전 등판이었던 지난 14일 잠실 kt 위즈전 5⅓이닝 4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된 데 이어 2경기 연속 패배의 쓴맛을 봤다.

직구 최고구속은 140km를 찍는 등 구위에는 문제가 없었지만 스트라이크 존 한복판에 몰리는 실투가 자주 나오면서 고개를 숙였다.


두산은 이날 패배로 5위 SSG에게 한 경기 차로 쫓기면서 4위 수성에 비상이 걸렸다.

외국인 투수 워커 로켓의 부상 이탈로 선발진의 무게감이 줄어든 가운데 최원준까지 시즌 막판 고전하면서 잔여경기 마운드 운영에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인천=김지수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