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인 돌풍을 일으키면서 가입자 성장세 둔화 극복을 위해 해외 콘텐츠를 강화하겠다는 넷플릭스의 계획에 투자자들이 호응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로이터는 공개된 지 불과 27일 만에 1억1천100만 명의 시청자를 확보해 넷플릭스 역대 최고 히트작이 된 오징어 게임이 해외 콘텐츠에 대한 넷플릭스의 투자 확대 노력이 헛되지 않았음을 보여줬다면서 이같이 전했습니다.

당초 넷플릭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제작 활동이 위축되면서 올해 상반기에 지난 2013년 이후 가장 적은 고객 증가 폭을 기록했습니다.

또한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업체들이 강력한 경쟁자로 등장하면서 넷플릭스의 시장점유율도 하락 추세였습니다.

패럿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애플 TV+는 올해 들어 국제 스트리밍 시장에서 자사의 점유율을 75%나 늘렸고, 디즈니플러스(디즈니+)는 불과 2년 사이에 1억1천600만 명의 유로 가입자를 확보했습니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지난달 중순에 공개된 오징어 게임의 선풍적인 인기 덕에 3분기 실제 가입자 수가 예상치인 380만 명 보다 많았을 것으로 분석가들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분석가들은 3분기 매출도 74억8천만 달러(약 8조8천억 원)로 16.14%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면서 4분기에도 오징어 게임의 인기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블룸버그통신은 최근 넷플릭스 내부 문서를 인용해 '오징어 게임'의 '임팩트 밸류'가 9억 달러에 가까운 수준으로 평가됐다고 전했습니다.

오징어게임 출시 이후 넷플릭스의 주가가 7% 상승하면서 시총이 2천781억 달러로 늘어나자 월가에서는 4분기 실적전망도 상향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로이터는 설문조사 결과 월가 전문가 45명 가운데 33명이 넷플릭스에 대해 '매수' 이상의 투자의견을 냈으며 '매도' 의견을 낸 전문가는 4명에 불과했다고 전했습니다.

[ 임정화 인턴기자 / limj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