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기후변화로부터 산림생명자원 지켜줄 첨단 연구기지 구축
기사입력 2021-09-24 11:2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산림과학원, 190억 규모의 산림생물 환경반응 연구시설 '산림생물반응 연구시설'구축 추진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기후변화에 대비, 미래 산림관리 정책 수립 지원과 환경적응성이 높은 산림생명자원의 발굴을 위해 오는 2023년까지 약 19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산림생물반응 연구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오늘(24일) 밝혔다. 사진은 상부개방형 온실 현장 모습. (사진=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대전=매일경제TV]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 이하 산림과학원)은 기후변화에 대비, 미래 산림관리 정책 수립 지원과 환경적응성이 높은 산림생명자원의 발굴을 위해 오는 2023년까지 약 19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산림생물반응 연구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기존에는 상부 개방형온실(OTC, Open Top Chamber)을 이용해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와 온도 상승에 따른 수목의 생육 특성 구명을 위한 연구를 수행해 왔습니다.

그러나 OTC에서의 연구는 국내 자생 임목 중 소나무, 물푸레나무, 상수리나무 등 일부 수종만을 대상으로 연구했으며 수목의 생존과 직결되는 저온 반응 특성에 관한 연구는 수행할 수 없었습니다.

아울러 수목의 환경변화 반응 특성 평가 연구는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에 대한 수목의 생리적 반응 중심의 연구만 진행돼 미래 조림정책 지원을 위한 산림유전자원 발굴에 한계가 있었습니다.

이번에 새롭게 구축할 연구시설은 기존 OTC를 대체할 첨단 연구시설로 면적은 2800㎡이며 광형과 인공광형 환경조절실험시설을 각각 12실씩 설치하고 기온(영하 40℃~영상 40℃), 습도, 광량·일장, 이산화탄소 농도 등의 조절이 가능한 시설로 구축할 계획입니다.

이곳은 수목의 생육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기상조건 조절이 가능해 수목뿐만 아니라 단기소득작물, 미생물 산림생명자원 등의 환경변화 반응 특성·피해 특성도 연구할 수 있습니다.

산림과학원은 산림생명자원의 내한성·내서성·기상이변 현상 시뮬레이션을 통해 피해 특성 등의 연구를 수행할 예정입니다.

시설공사는 올해 설계를 거쳐 2022년년 상반기 착공, 2023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나라장터를 통해 23일 공고 게시돼 오는 10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간 설계공모를 시행할 계획입니다.

올 상반기 건축기획연구를 통해 설계공모 초안을 마련했으며 7월 건축계획사전검토·8월 공공건축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설계공모를 조달 추진했습니다.

산림과학원은 활용성과 안정성이 높은 시설구축을 위해 능력 있는 설계자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공모 포상금으로 1000만 원의 예산을 반영했습니다.

임목자원연구과 김인식 과장은 “본 연구시설은 미래 기후대응을 위한 산림생명자원 연구의 핵심기반을 구축한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관련 연구기관과 협업을 통해 투자 효율성을 극대화하고 기후변화 대응 역량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박희송 기자 / mkheesking@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