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수원화성 '세계유산축전' 내달 2일 개최…기록유산 '의궤' 주제
기사입력 2021-09-22 14:3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수원화성 (사진=문화재청 제공)
[수원=매일경제TV] '2021년 세계유산축전 수원화성'이 오는 10월2일부터 24일까지 화성행궁과 수원화성 일대에서 열립니다.

세계유산축전은 국내 세계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널리 알리기 위해 문화재청이 추진하는 사업으로, 올해 8월 공주·부여·익산을 시작으로 다음 달까지 안동, 수원, 제주에서 차례로 진행됩니다.

수원에서 열리는 축전은 '의궤가 살아있다'를 주제로 유네스코 등재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과 기록유산인 의궤(儀軌)의 가치를 알리기 위한 16개 공연·전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습니다.

대표공연으로 '묵적여실(墨跡如實), 필묵으로 띄운 만개의 달'이 다음 달 24일 오후 7~9시 화성행궁 낙남헌에서 펼쳐집니다.

공연은 현대적인 무용과 뮤지컬 음악을 통해 의궤가 가진 가치와 정조의 위민사상을 표현합니다.

수원화성 동북포루에는 20m 길이 대형 미디어월이 설치돼 화성성역의궤, 원행을묘정리의궤의 원본 영상을 보여주는 전시가 마련됐습니다.

또 수원화성 축성과정의 의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창작인형극 '화성, 완성하다'가 공연되고, 수원화성을 야간에 둘러보는 투어 프로그램도 진행됩니다.

축전의 모든 프로그램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3단계로 거리두기가 완화되면 최대 40명까지 현장관람 할 수 있지만, 4단계가 이어지면 대부분 프로그램이 수원문화재단 온라인채널을 통해 중계됩니다.

길영배 수원문화재단 이사장은 "이번 세계유산축전을 통해 수원 도심 속 세계유산인 수원화성과 기록유산인 의궤를 널리 알리고 그 가치가 확산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한웅희 기자 / mkhlight@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