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홍준표 "대장동 개발사업은 조직적 비리 사건, 감옥갈 일"
기사입력 2021-09-20 16:3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홍준표 국민의힘 국회의원 (사진=연합뉴스)
[성남=매일경제TV]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오늘(20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현장을 찾아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특혜 의혹을 정조준했습니다.

홍 의원은 이재명 지사가 과거 성남시장 재임 당시 진행한 이 사업을 '성남시 주도의 조직적 비리 사건'으로 규정하고, 계획된 프로젝트라며 비판했습니다.

홍 의원은 "이 프로젝트를 추진한 사람은 성남시장으로 사업자 선정 과정에 관여했고 주도한 것"이라며 "그래놓고 고발 쇼를 하고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사업에 참여한 '화천대유'와 그 자회사 격인 '천화동인'에 대해 "주역의 괘를 말하는 것으로, 사람과 재물을 모아 천하를 거머쥔다는 뜻"이라며 "회사 이름부터가 (이재명) 대선 프로젝트가 아니었나 의심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특검을 시작하면 3~4개월 내 진상을 밝힐 수 있을 것으로 보고, 회사 소유주라는 사람이 자기 이익금을 담보로 회사로부터 400억원을 빼갔는데 400억원의 출처와 그것이 어디로 흘러 들어갔는지만 알면 쉽게 밝혀진다"며 "칼잡이 대통령이 되지 않으려고 했는데 이 사건만큼은 대통령이 되면 여야 가리지 않고 관련된 모든 사람을 조사해 부당이익을 전부 국고로 환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지사가 '1원이라도 이득을 봤다면 후보·공직자에서 사퇴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선 "이건 관련이 됐으면 사퇴할 일이 아니라 감옥에 갈 일"이라고 못박았습니다.

홍 의원은 이날 SNS를 통해 "누구는 돈 10원도 피해준 적이 없다고 큰소리치다가 감옥 간 일도 있는데 누구는 돈 1원도 안 받았다고 발을 뻗치고 있다, 글쎄올시다"라며 "윤 십원이라고 그렇게 야유하고 놀리더니 자칫하다간 이 일원이 되는 수도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 손세준 기자 / mkssejun@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