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백신값 올리는 화이자·모더나…EU 공급분 각 25%·10% 인상
기사입력 2021-08-02 23:4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는 화이자와 모더나가 유럽연합(EU)에 공급하는 백신 가격을 인상한다.

1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화이자는 최근 EU와 체결한 코로나19 백신 공급 계약에서 백신 가격을 25% 올렸고, 모더나는 10% 이상 인상했다.


이에 따라 유럽에 공급되는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1회분 가격은 15.5유로에서 19.5유로(약 2만6700원), 모더나 백신 1회분 가격은 22.6달러에서 25.5달러(약 2만9300원)로 변동됐다.

인상된 가격은 EU가 2023년까지 받기로 한 21억회분 백신에 적용된다고 FT는 보도했다.


이번 가격 인상의 표면적인 이유는 두 회사의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이 다른 백신보다 유효성이 높다는 3상 임상시험 결과 때문이다.

실제로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 등이 확산하면서 mRNA 백신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으려는 EU와 주도권을 쥔 제약회사 사이의 힘겨루기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


EU 관계자가 "EU 생산시설에서 제조된 검증된 제품을 공급받기 위해 더 비싼 비용을 지불하는 데 동의했다"고 말했다고 FT는 전했다.


화이자는 지난달 28일 2분기 실적을 보고하며 올해 코로나19 백신 매출액 전망치를 기존 260억달러(약 30조40억원)에서 335억달러(약 38조6590억원)로 28.8% 높여 잡았다.

화이자는 당시 "7월 중순까지 계약 상황을 토대로 올해 21억회분의 백신을 공급할 것으로 전망되는 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전 세계가 소수의 제약사에 의존하는 상황이라 업체가 과도한 이익을 취한다는 비판도 나온다.

국제구호단체 옥스팜은 지난달 29일 mRNA 생산기술을 분석한 결과 화이자 백신은 1회분당 1.18달러, 모더나 백신은 1회분에 2.85달러가 든다고 주장했다.

국가 보조금을 받아 백신을 개발한 회사들이 백신 가격을 지나치게 높게 책정했다는 것이다.


[이유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