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구광모 결단 통했다…LG전자 영업익 최대, 휴대폰 철수 효과 나타나
기사입력 2021-07-29 23:3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LG전자가 2분기 기준 최대 매출액과 2개 분기 연속 영업이익 1조원을 기록했다.

반기 기준으로도 역대 최대 매출액과 영업이익에 해당한다.

주력 사업인 가전과 TV 부문이 프리미엄 제품군을 중심으로 호조를 보인 가운데 전장 사업 강화와 모바일(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통해 수익성까지 끌어올린 결과다.


29일 LG전자는 2분기 매출 17조1139억원, 영업이익 1조112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8.4%, 65.5% 증가한 수치다.

매출액은 역대 2분기 가운데 최고치이며 2개 분기 연속으로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하게 됐다.


생활가전 사업의 H&A사업본부는 역대 2분기 중 최대인 6조814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32.1% 늘어난 실적이다.

영업이익은 6.8% 성장한 6536억원을 달성했다.

공간 인테리어 가전 시장을 이끌고 있는 'LG 오브제컬렉션'의 꾸준한 인기가 2분기 실적을 견인했다.

집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과거 사치품이란 인식이 강했던 건조기와 식기세척기, 무선청소기 등의 보급이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날 실적 발표 후 진행된 콘퍼런스콜에서 LG전자는 "집이란 공간에 대한 다양한 소비자의 요구가 늘어나고 있다"며 "프리미엄 제품군인 오브제 컬렉션의 매출이 지속 증가해 현재 두 자릿수의 고수익성을 기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TV 사업을 담당하는 HE사업본부는 매출액 4조426억원과 영업이익 3335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79.1%, 216.4% 늘어났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와 나노셀 TV 등 프리미엄 제품 선전에 힘입어 2016년 이후 5년 만에 2분기 매출액이 4조원을 넘어섰다.

특히 OLED TV는 판매가 큰 폭 늘어 전체 TV 매출 가운데 30% 이상을 차지했다.

LG전자가 2013년 처음 선보인 OLED TV가 규모의 경제 효과를 늘려가며 수익성까지 끌어올린 결과라는 평가다.


LG전자가 미래 사업으로 키우고 있는 VS(전장)사업본부는 완성차 수요 회복 등으로 작년 동기 대비 1조원가량 늘어난 1조8847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1032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박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