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한유미, KBS 배구 해설위원 "케냐전 승리 확률 높아, 자신 믿고 싸워라"
기사입력 2021-07-27 11:5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배구 여제 김연경이 이끄는 여자 배구 대표팀이 첫 패배의 아픔을 딛고 반격에 나선다.


일본 도쿄 아리아케 경기장에서 펼쳐지는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예선 A조 대한민국 대 케냐의 경기가 오늘(27일) 오후 9시 30분부터 KBS2를 통해 생중계된다.


45년 만의 메달 도전과 함께 김연경의 마지막 올림픽이 될지도 모르기에 여자 배구에 많은 국민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는 상황.
V-리그 초창기 간판스타이자 36세까지 현역으로 활동한 '맏언니' 한유미 해설 위원은 세계 3위 강호 브라질과의 경기에 대해 "첫 경기이고, 첫 세트부터 긴장을 많이 한 것 같다.

국민들의 관심과 기대가 큰 것을 잘 알기에 많은 부담을 느꼈을 것이다.

누가 뭐라고 하든 서로를 믿고, 자신을 믿고 경기에 임했으면 좋겠다”며 대표팀 선수들을 향해 애정 어린 응원의 말을 전했다.



이어 한 해설 위원은 오늘 경기에 대한 예상으로 "케냐전은 우리의 플레이만 제대로 나온다면 승리할 확률이 높다고 생각한다.

브라질전에서도 세트를 거듭할수록 차츰 경기력이 올라오는 게 느껴졌다.

리시브에서 안정감을 되찾고 공격의 다양성을 더 살리면 남은 경기에서 좋은 경기력이 나올 거라 생각한다"고 했다.


지난 25일 KBS 한유미 해설 위원이 1TV를 통해 중계한 대한민국 대 브라질 경기는 시청률 6.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1위를 차지했으며 SBS 5.7%, MBC가 4.3%로 그 뒤를 이었다.


대회 4일 째에 접어든 오늘(27일)은 8강 진출을 위한 반격에 나선 여자 배구와 함께 진종오의 마지막 승부가 펼쳐질 10m 공기권총 혼성, 한국 신기록을 세운 황선우의 수영 남자 200m 자유형 결승, 종주국의 자존심을 지켜낼 태권도(여 +67kg 이다빈 남 +80kg 인교돈), ‘탁구 신동’ 신유빈이 출전하는 탁구 남녀 단식 16강 전,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 등이 펼쳐진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KB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