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인터뷰②]‘랑종’ 니랄야 군몽콘켓 “공포감·10kg 감량...건강 이상 無”
기사입력 2021-07-27 11: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랑종`의 나릴야 군몽콘켓은 전담 컨설턴트의 도움으로 큰 어려움 없이 공포영화를 촬영했다고 밝혔다.

제공ㅣ쇼박스

(인터뷰①에 이어)'랑종' 촬영 내내 “공포스러웠다”고 거듭 밝힌 니랄야 군몽콘켓. 두려움과 중압감을 이겨내고 혼신의 열연을 펼친 후폭풍은 없었을까.
공포 영화 '랑종'에서 악령에 씌인 밍 역으로 열연한 니랄야 군몽콘켓은 최근 온라인으로 진행한 인터뷰에서 “전문 컨설턴트가 전담으로 있었다.

많은 이들의 배려 덕분에 촬영 전이나 지금이나 매우 건강한 상태”라며 환하게 웃었다.


그는 “영화 전반부에는 평소 몸무게보다 4~5kg 증량했다가 후반부에 들어서면서 10kg 가량을 감량했다”며 “전문 영양사와 컨설턴트가 전담으로 있었고, 현장 스태프들의 배려가 컸기 때문에 큰 어려움 없이 몰입해 촬영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집중력’을 잃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는 나릴야 군몽콘켓은 “과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이상한 존재를 표현해야 했기 때문에 마인드 컨트롤이 굉장히 중요했다.

촬영에 앞서 워크숍을 갖고 태국 최고의 안무가와 감독님의 지도를 받기도 했다.

주변의 도움을 정말 많이 받았다”고 했다.


`랑종` 스틸. 나릴야 군몽콘켓은 "나홍진 감독 영화에 출연하고 싶다"고 말했다.

제공|쇼박스

“데뷔작에서 너무 강렬한 이미지로 각인되는 것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나”라는 질문에는 “전혀 없었다”며 당차게 대답했다.

이어 “그저 '밍' 캐릭터를 제대로 소화하는 것에만 포커스를 맞췄고 그 외에는 신경쓰지 않았다.

주어진 것에 최선을 다할 뿐”이라며 소신을 밝혔다.


그러면서 “‘랑종’은 내 인생에서 가장 가치 있는 시간이었고 의미 깊은 기회였다.

감사하게 생각하고 평생 기억할 것”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스스로에게 점수를 주자면?"이라는 질문에는 "영화는 100점 만점에 100점 이상을 주고 싶지만 내 연기는 80점 정도”라며 수줍게 자평해 웃음을 안겼다.


“나홍진 감독님의 ‘추격자’와 ‘곡성’을 찾아 봤는데, 저는 너무 무서워 한 번에 보지 못할 정도였어요.(웃음) 정말 대단한 감독님과 함께 하는 것에 놀랍고 행복했고 큰 배움이 됐다고 생각해요. 언젠가 기회가 주어진다면 나홍진 감독님의 작품에도 참여하고 싶습니다.

하하”
'랑종'은 '곡성'(2016), '황해'(2010), '추격자'(2008)를 연출한 나홍진이 제작을 맡았다.

니릴야 군몽콘켓, 싸와니 우툼마, 씨라니 얀키띠칸 등이 열연했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