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세 번째 금메달' 남자 양궁 단체 결승 시청률 20.9%
기사입력 2021-07-27 09:3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김제덕(왼쪽부터), 김우진, 오진혁
세 번째 금메달을 선물한 남자 양궁 단체전 중계 시청률이 20%대를 기록했습니다.

오늘(2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43분부터 5시까지 지상파 3사가 중계한 한국과 대만의 결승전 경기 누적 총 시청률은 20.9%로 집계됐습니다.

채널별로는 SBS TV가 8%로 가장 높았고, MBC TV가 6.9%, KBS 2TV가 6%로 뒤를 이었습니다.

전날 실시간 시청률 조사회사 ATAM이 발표한 누적 총 시청률은 18.57%였습니다.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구성된 양궁 남자 대표팀은 전날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덩여우정, 당즈준, 웨이준형으로 팀을 꾸린 대만을 6-0으로 완파하며 올림픽 남자 단체전 2연패를 기록했습니다.

이로써 한국 양궁은 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에 이어 남자 단체전까지 3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휩쓸었습니다.

만약 한국 대표팀이 남녀 개인전 금메달 2개까지 거머쥔다면 한국은 2016년 리우올림픽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의 위업을 달성하게 됩니다.

[ 구교범 인턴기자 / gugyobeom@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