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뒷심 부족’ 김정환, 펜싱 사브르 결승 좌절 [도쿄올림픽]
기사입력 2021-07-24 20: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펜싱 남자 사브르 '맏형'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이 결승 문턱에서 좌절했다.


김정환은 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홀 B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 준결승에서 루이지 사멜레(이탈리아)를 상대로 12-15로 졌다.


1피리어드에서는 김정환이 우세했지만, 2피리어드에서는 사멜레의 역공이 펼쳐졌다.


김정환(오른쪽)의 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사진(일본 지바)=ⓒAFPBBNews = News1

1피리어드를 8-5로 끝낸 김정환은 경기 중반 상대에게 연속 5점을 헌납하며 12-12로 동점을 허용한 데에 이어 역전까지 허용했다.

결국 12-14까지 몰린 김정환은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남자 한국은 구본길이 32강에서 조기 탈락한 뒤 오상욱마저 8강에서 패해 베테랑 김정환에게 기대를 건 상황이었다.


하지만 지난 2012 런던올림픽 단체전 금메달과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동메달을 획득했던 김정환은 이번 대회에서는 아쉽게 결승행이 무산됐다.


3-4위전에서는 오상욱을 꺾었던 산드로 바자제(조지아)와 격돌한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