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전화연결] 원자재가격 상승에 기업 체감경기 '주춤' 등 外
기사입력 2021-06-25 17:0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문대통령, 한·SICA 정상회의 참석…협력방안 논의
- 홍남기 "전국민 지원금, 무상급식 논란과 달라…지급 부적절"

【 앵커멘트 】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영향으로 기업들의 체감 경기 개선 추세가 주춤해졌습니다.
반면 5월 수출과 수입 금액은 11여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뛰었습니다.
자세한 내용 보도국 취재기자 전화연결해 들어봅니다.
이유진 기자!

【 기자 】
네, 보도국입니다.

【 앵커멘트 】
6월 기업경기실사지수, BSI가 주춤세를 보였다고요?

【 기자 】
네, 한국은행 발표에 따르면, 이달 모든 산업의 업황 실적 BSI는 88로 5월과 같았습니다.

BSI는 현재 경영상황에 대한 기업가의 판단과 전망을 조사한 통계로, 부정적 응답이 긍정적 응답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돕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업황 BSI(98)가 5월보다 2포인트 올랐지만, 서비스업 등 비제조업(81)에는 변화가 없었습니다.

제조업 업황 BSI는 2011년 4월(99) 이후 10년 2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제조업의 경우 반도체 수급 문제가 다소 해소되면서 업황 BSI가 높아졌지만, 비제조업의 경우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류 문제 등으로 개선이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은은 설명했습니다.

제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3p)과 중소기업(+8p)이 큰 체감경기 차이를 보였고, 내수기업(+1p)과 수출기업(+2p)은 모두 소폭 개선됐습니다.

이날 한은이 발표한 '5월 무역지수와 교역조건'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금액지수는 1년 전보다 49.1% 올랐습니다.

작년 11월 이후 7개월 연속 상승이고 2010년 1월 다음으로 11년 4개월 만의 최고 상승률 기록입니다.

수입금액지수도 1년 전보다 39.2% 뛰어 2010년 5월(51.2%) 이후 11년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작년 5월보다 4.3% 떨어진 반면,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수출물량지수 상승의 영향으로 17.6% 높아졌습니다.

【 앵커멘트 】
다음 소식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G7 정상회담에 이어 11년 만에 중미통합체제(SICA) 정상회의에 참석했다고요?

【 기자 】
네, 문대통령은 이날 SICA 회원국 8개국 정상 및 사무총장과 화상 정상회의를 갖고 양측의 포괄적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습니다.

한·SICA 정상회의 개최는 2010년 이후 11년 만이며, 이번 회의는 문 정부에서의 첫 중남미 지역 다자 정상회의입니다.

SICA는 중미 지역 통합·발전을 목표로 1991년 발족한 지역기구로 코스타리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키라과, 파나마, 벨리즈, 도미니카공화국 8개국으로 구성됐습니다.

문 대통령과 SICA 회원국 정상들은 펜데믹 시대 경제 회복과 미래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을 위한 양측 간 친환경, 디지털 전환 협력에 합의했습니다.

공동선언문에는 엘살바도르·과테말라·온두라스에 대한 한국의 2억2천억 달러 지원 계획을 포함한 공적개발원조(ODA) 확대 등의 방침 등이 포함됐습니다.

또 완전한 비핵화 등 한반도 평화를 계속 지지하겠다는 SICA 회원국들의 약속이 명시됐습니다.

【 앵커멘트 】
다음 소식입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오늘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논의했죠.
재난지원금 등 내수 진작을 위한 대안이 화두에 올랐다고요.

【 기자 】
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소득이 높은 자산 최상위 계층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며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에 반대하는 입장인가'라는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전국민 지원금 논란이 10년전 무상급식 논란과 같다는 우 의원의 주장에는 "같은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며 미국도 고소득층 지원을 안 하는데 다 이유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어 "차라리 그 돈이면 저는 더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더 얹어 주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재정의 역할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정부는 지난해 59년 만에 4차례 추경을 편성했다며 올해도 2차 추경을 준비하는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통화, 재정정책이 엇박자를 보인다는 비판에 대해서는 두 정책의 역할이 다르다며 "한국은행도 나름대로 금리 인상 여지를 보이고 있는데 이게 거시정책 간 엇박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이유진 기자 / ses@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