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당신은 확진자입니다"…15분만에 코로나 잡아내는 '전자코' 나왔다
기사입력 2021-06-16 00: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기계가 15분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를 판별하는 '전자코' 기계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간) 더 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과학자들이 코로나19 확진자를 15분만에 감지할 수 있는 천장 장착형 전자코인 '코 비드 알람'을 개발했다.


화재 경보기 보다 약간 큰 이 기계는 아주 정확한 진단 능력을 자랑한다.

항공기 객실이나 교실, 요양원 및 사무실의 검사에 혁명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는 게 더 타임의 평가다.


런던 위생 열대 의학대학원(LSHTM) 및 더럼대(Durham University)의 과학자들의 초기연구에 따르면 기기의 정확도는 98 ~ 100%로, 표준 PCR 실험실 기반 코로나19만큼 신뢰할 수 있는 수준이다.


영국 기업 로보사이언티픽(Roboscientific)에서 만든 이 센서는 피부에서 생성되거나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의 숨결에 존재하는 화학 물질을 감지해 작동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스티브 린제이 더럼대 생명과학부 교수는 "질병마다 독특한 냄새를 갖고 있는데, 특히 코로나바이러스는 매우 독특한 냄새를 가졌다"면서 "이에 착안해 개발했다"고 말했다.

코로나 냄새를 감지하면 자동으로 지정된 사람에게 문자나 이메일을 통해 결과를 전송한다.

연구진은 양성 결과가 나온 해당 공간의 사람들을 격리한 뒤 누가 감염됐는지, 구별하기 위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시행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기계의 가격은 5000파운드(약 789만원)이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