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자동차 수출 2배 넘게 늘어…친환경·고급차 영향
기사입력 2021-06-13 14:5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지난 4월 1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선적부두와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지난달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 사태에도 자동차 수출액이 1년 전보다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체 자동차 수출액의 25%는 친환경차가 차지했습니다.

오늘(13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5월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자동차 생산은 10.9%, 수출은 57.5% 각각 늘었습니다.

다만 내수는 10.1% 줄었습니다.

생산은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에 따라 일부 공장이 휴업했음에도 25만6천272대를 만들어 두 달째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다만 4월의 32만3천644대보다는 20.8% 줄었습니다.

올 들어 4월까지 총 생산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2% 늘었습니다.

세계 10대 자동차 생산국 가운데 지난해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던 중국(54.0%)과 인도(59.9%)를 제외하면 생산 증가율이 가장 높습니다.

지난달 수출은 코로나19로 지난해 수출이 줄어든 기저효과에 더불어 XM3 등 주력모델 판매 호조로 15만894대를 기록했습니다.

수출액은 34억9천만달러로 2배(93.7%) 가까이 늘었습니다.

친환경차와 제네시스 등 프리미엄 브랜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고부가가치 차종의 수출 확대에 힘입은 겁니다.

내수는 신차 효과 등으로 15만1천699대가 팔렸지만, 작년보다는 10% 이상 뒷걸음쳤습니다.

코로나19가 한참이던 작년 같은 기간 일시적인 판매 증가로 인한 '역기저 효과'가 작용한 탓입니다.

친환경차만 놓고 보면 내수 판매는 56.5% 증가한 2만6천983대, 수출은 36.5% 증가한 2만7천607대로 각각 5개월째 늘었습니다.

친환경차 수출 대수 비중은 전체의 19.0%였습니다.

수출액은 하이브리드차가 큰 폭(221.7%)으로 증가해 8억7천만달러를 기록해 전체 승용차 수출액의 25%를 차지했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