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로켓펀치, ‘컬러 시리즈’ 3부작 마무리→뉴트로 요정 변신 예고
기사입력 2021-05-11 00:0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걸그룹 로켓펀치(Rocket Punch)가 ‘컬러 시리즈’ 3부작을 마무리하고 ‘뉴트로 요정’으로 돌아온다.

로켓펀치(연희, 쥬리, 수윤, 윤경, 소희, 다현)가 ‘핑크 펀치(PINK PUNCH)’, ‘레드 펀치(RED PUNCH)’, ‘블루 펀치(BLUE PUNCH)’로 이어지는 ‘컬러 시리즈’를 마무리하고, 오는 17일 첫 번째 싱글 앨범 ‘링링(Ring Ring)’으로 약 8개월 만에 컴백한다.

2019년 8월 7일, 첫 미니앨범 ‘핑크 펀치’로 데뷔한 로켓펀치는 독일어로 ‘땡땡땡’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타이틀곡 ‘빔밤붐(BIM BAM BUM)’으로 세상을 향해 자신들의 노래를 울리게 하겠다는 당찬 포부를 전했다.

로켓펀치는 ‘단조로운 일상에 날리는 신선한 한 방의 펀치’라는 팀명처럼, 자신들만의 통통 튀는 매력에 밝은 에너지를 더하며 기존 걸그룹과는 독특한 차별성을 뽐냈다. 데뷔 앨범을 통해 비주얼, 실력, 매력에 더불어 신인으로서는 믿기지 않은 성과를 보여준 로켓펀치는 ‘올라운더 걸그룹’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글로벌 K팝 시장을 이끌어갈 ‘핫 루키’로 주목받았다.

‘핑크 펀치’가 로켓펀치의 시작을 알리는 종소리 같은 앨범이었다면, ‘레드 펀치’는 로켓펀치가 세상을 향해 불꽃 펀치를 날리겠다고 선언한 강렬한 앨범이라고 볼 수 있다.

‘레드 펀치’의 타이틀곡 ‘바운시(BOUNCY)’의 가사 ‘I wanna hit the world with Rocket Punch’에서 보이듯, 미래에 대한 당돌하고 자신감 있는 에너지를 로켓펀치만의 색깔로 표현하며 ‘틴크러시’한 매력을 담아냈다.

또한 로켓펀치의 시그니처 춤인 ‘펀치 춤’을 비롯해, ‘탱탱볼 춤’, ‘어깨 무릎 발 춤’, 그리고 세계를 향해, 우주를 향해 날아가는 로켓을 운전하는 모습을 표현한 ‘운전 춤’까지 로켓펀치의 당찬 포부를 담아낸 다양한 포인트 안무로 보고 듣는 재미를 더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