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유색인종인 나만 검문"…흑인 코미디언 에릭 안드레, 차별 주장
기사입력 2021-04-22 19:3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에릭 안드레. 사진|에릭 안드레 SN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미국의 인기 흑인 코미디언 에릭 안드레(39)가 애틀랜타 공항에서 유색인종이라는 이유만으로 경찰에게 불심검문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에릭 안드레는 21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애틀랜타 공항 게이트에서 대기 중 사복경찰관 두 명에게 검문을 당했다”며 “승객 중 나만 유일한 유색인종이었다”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에릭 안드레 SNS 캡처

이에 애틀랜타 경찰 및 관계 당국은 진상 파악에 나섰다.


케이샤 랜스 보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SNS에 “(안드레를) 검문한 경찰관은 애틀랜타 소속이 아니다”라며 “세부사항을 확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법무부 마약단속국(DEA)도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 클레이턴 카운티 경찰은 SNS에 “경찰관 두 명이 안드레의 자발적 동의를 받아 심문한 것뿐이며, 짐 검사는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에릭 안드레는 클레이턴 카운티 경찰의 입장이 공개되자, SNS를 통해 “난 수색에 자원하지 않았다”며 “이건 인종차별”이라고 재차 주장했다.


한편, 에릭 안드레는 토크쇼 ‘에릭 안드레 쇼’를 통해 인기를 얻고 있다.

넷플릭스 영화 ‘배드 트립’ 주연으로 이름을 알렸다.


skyb184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