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여당도 '오염수 방류' 정의용 질타…"국민정서와 달라"
기사입력 2021-04-20 15:4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긴급현안보고하는 정의용 외교부 장관
오늘(20일)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긴급 현안질의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야당뿐만 아니라 여당 의원들도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정 장관은 전날 대정부질문에서 "일본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기준에 맞는 절차를 따른다면 굳이 반대하지 않는다"며 조건부로 방류를 용인하겠다는 듯한 언급을 내놨습니다.

민주당은 부적절한 태도라고 한목소리로 비판했습니다.

이상민 의원은 "국민의 정서나 요구와 매우 다르고, 혼선을 빚을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영주 의원은 "요건이 충족되지 않기 때문에, 우리 정부에서도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는 식으로 답변했었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재정 의원은 "여당 의원이지만 야당같이 질의하겠다"면서 "우리 정부는 일본의 오염수 방출을 막을 수 없다는 걸 전제로 사실상 무기력하게 대응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정 장관은 "일부 언론에서 한 부분만 잘라서 보도를 했다"며 "국내 언론이 헤드라인을 뽑는 것에 대해서 상당히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국내 백신 수급 상황이 후진국 수준이라며 적극적인 '백신 외교'를 촉구했습니다.

정진석 의원은 "작년부터 전문가들은 '닥치고 백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는데 정부는 경청하지 않았다"며 "그 결과 르완다보다도 못한 백신 빈곤국, 백신 후진국으로 전락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진 의원도 "세계가 지금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 우리 외교부는 보건복지부에다 맡겨놓느냐"며 "외교력을 총동원해 대통령이 직접 컨트롤타워를 맡아도 될까 말까 한 상황"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김석기 의원은 "경제력 10위 국가가 정부 대응을 잘못으로 세계 꼴찌의 망신을 당하고 있는데 대해서 우리 정부는 책임감을 느끼지 않느냐"고 지적했습니다.

[ 이태준 인턴기자 / taejun9503@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