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예보·우리금융 한국판뉴딜 아이디어 한자리에
기사입력 2021-04-12 16:1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예금보험공사와 우리금융이 '한국판 뉴딜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해 총 12편의 기발한 아이디어를 공개한다.

예보와 우리금융지주는 13일 매경미디어센터에서 '한국판 뉴딜 논문 및 UCC(영상제작물)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공모전은 지난해 12월 8일부터 올해 2월 28일까지 한국판 뉴딜의 활성화와 발전방안 등을 주제로 대학(원)생(논문)과 청소년(UCC)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지난 3월 1·2차 심사를 거쳐 논문 3편, UCC 9편(초·중·고등부 각 3편) 등 총 12편을 최종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논문 부문에서 김상균·김동하·배수빈(서울대) 팀은 디지털 뉴딜의 가장 중요한 인프라 중 하나인 데이터센터 건설 자금을 리츠(REITs) 방식으로 조달하자는 아이디어를 제시해 주목받았다.

UCC 부문에선 중등부 정수인(국사봉중학교) 학생아 15세 청소년 내면에 있는 다섯 개의 자아(똑똑이, 긍정이, 걱정이, 삐딱이, 궁금이)가 나누는 대화를 통해 한국판 뉴딜정책을 알기 쉽게 설명한 것이 돋보였다는 평가다.

고등부 나준혁·이호영·하채연(광신예고) 팀은 직접 작품에 출연해 2025년 미래에 살고 있는 청소년이 뉴딜정책이 가져온 삶의 변화를 인터뷰하는 형식으로 영상을 제작해 호평을 받았다.

위성백 예보 사장은 "학생들이 어려운 정책과제를 잘 이해하고 참신한 아이디어와 시사점을 훌륭히 제안해 주었다"면서 "수상작품들이 한국판 뉴딜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인지도 향상에 많은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시상식을 발판으로 예보는 공공기관으로서 한국판 뉴딜의 성공을 위해 정책방향에 부합하는 선도사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문일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