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이재성, 함부르크 독일1부 승격 시 이적 가능성
기사입력 2021-03-09 15:2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1992년생 동갑 친구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친정팀 함부르크에 입단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단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1부리그) 승격’이라는 전제조건이 충족되어야 한다.


이적시장 전문매체 ‘트란스퍼 마르크트’는 9일(한국시간) 이재성이 2021-22시즌 함부르크와 계약할 확률을 20%로 평가했다.

다니엘 티운(47·독일/세네갈) 함부르크 감독도 “2부리그에서 특별한 선수다.

경기력이 남다르다.

지도해보고 싶다”며 영입을 희망했다.


이재성은 오는 6월 홀슈타인 킬과 계약이 끝난다.

독일 지역지 ‘함부르거 아벤트블라트’는 “손흥민으로부터 구단 시설과 연고지 도시 환경에 대한 긍정적인 이야기를 듣고 마음이 좀 더 열렸다.

그러나 함부르크가 1부리그로 복귀해야 데려올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재성(왼쪽)이 손흥민 친정팀 함부르크로 이적할 가능성이 현지 언론으로부터 제기됐다.

단 함부르크가 독일 1부리그로 승격하는 것이 먼저다.

사진=홀슈타인 킬 공식 SNS

함부르크는 1887년 창단 이후 ‘강등된 적이 없는’ 역사를 자랑했으나 2018년 독일 2부리그로 떨어졌다.

이번 시즌도 3위에 머물고 있어 이대로라면 분데스리가 16위와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한다.


손흥민은 2008~2013년 함부르크 17·19세 이하 팀 및 성인 1·2군에서 111경기 36골을 기록, 이후 레버쿠젠(87경기29골)을 거쳐 토트넘에서 268경기 103골로 기량을 꽃피울 토대를 마련했다.


‘트란스퍼 마르크트’는 “베르더 브레멘, 호펜하임 등 독일 1부리그 팀들도 관심을 놓지 않고 이재성을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hanyu2@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