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삼성전자 투자 미 양자컴퓨터 업체 아이온Q 스팩 합병 추진
기사입력 2021-03-09 09:5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아이온Q 홈페이지 캡처.
삼성전자가 투자한 미국 양자 컴퓨팅 스타트업 '아이온Q'가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와의 합병을 통한 미 증시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경제매체인 CNBC 방송에 따르면 아이온Q는 8일(현지시간) 디엠와이 테크놀로지(dMY Technology) 스팩과 합병을 통한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을 위해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이온Q는 합병 시 전체 기업 가치를 20억 달러(한화 약 2조2천820억 원)로 추산했습니다.

아이온Q는 범용 양자컴퓨팅 스타트업으로 지난 2019년 10월 삼성전자의 사내 벤처캐피털인 삼성캐털리스트펀드와 무바달라캐피털이 주도한 투자 유치 행사에서 5천500만 달러의 자금을 확보한 바 있습니다.

당시 삼성전자도 투자에 참여한 사실이 알려졌으나 구체적인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CNBC는 아이온Q가 현대차로부터도 3억5천만 달러의 투자를 받았으며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빌 게이츠가 주도한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스'(Breakthrough Energy Ventures) 역시 투자자로 참여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아이온Q는 스팩 합병 및 상장 과정에서 약 3억 달러의 신규 자금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아이온Q는 비디오게임 콘솔 정도 크기의 양자 컴퓨팅 장비를 개발하는데 신규 자금을 투입할 계획입니다.

회사 최고경영자(CEO)인 피터 챕먼은 이미 약 2천만 명의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초기 단계의 양자 컴퓨팅 장비에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며 올해 100만 달러 이상의 매출을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dMY 스팩은 미 게임회사 일렉트로닉 아츠(Electronic Arts)에 의해 인수된 모바일 게임사 '글루 모바일'의 전 최고경영자 니콜로 데 마시(Niccolo de Masi)가 이끌고 있습니다.

[ 신민호 인턴기자 / mino@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