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르노삼성차 부산공장 '1교대 전환' 노사 절충안 두고 8차 본교섭
기사입력 2021-03-08 16:3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금속노조 르노삼성자동차지회 천막농성
르노삼성차 노사가 부산공장 생산라인 주야 2교대를 1교대로 전환하는 방안을 두고 절충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오늘(8일) 르노삼성차 노조에 따르면 이번 주 노사 대표가 참여하는 2차 고용안정위원회와 2020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8차 본교섭을 합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 4일 고용안정위원회와 2020년도 임단협 7차 본교섭을 열고 현재 2교대(주·야간) 근무 형태를 시간당 60대를 생산하는 1교대로 전환하는 회사 측 제시안을 두고 논의를 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회사는 15일부터 1교대 전환을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안되면 주 4일 근무 1일 개인 휴무 안도 제시했습니다.

하지만 노조는 지난해 단 한 번의 적자로 구조조정과 근무환경 변화는 인정할 수 없다고 반대했습니다.

노사는 이번 주 구체적인 근무 방안을 두고 추가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전국금속노조 르노삼성자동차지회는 '2020 임단협 완전 쟁취와 구조조정 철폐'를 쟁취하기 위해 천막농성에 돌입했습니다.

금속노조 르노삼성차 지회는 "사측은 출범 이래 수천억 원 흑자를 내고도 작년 한 해 부진을 이유로 노동자들에게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매출 감소를 제외하고라도 시장과 고객 눈높이에 부합하는 상품을 내어놓지 못한 것은 노동자 잘못이 아닌 경영 실패"라고 주장했습니다.

르노삼성차에는 최대 노동조합인 기업노조(조합원 1천969명)와 민주노총 금속노조 르노삼성차지회(42명), 새미래노동조합(113명), 영업서비스(41명) 등 복수노조가 활동하고 있습니다.

[ 이태준 인턴기자 / taejun9503@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