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조카 물고문' 이모는 무속인…엄마는 "귀신 쫓는데 써라" 나뭇가지 줘
기사입력 2021-03-07 20:1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10세 조카를 '물고문'해 숨지게 한 이모는 무속인이고 조카가 귀신에 들렸다고 믿고 이를 쫓기 위해 범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원호)는 7일 "살인, 아동복지법상 아동 학대 등 혐의로 숨진 A양(10)의 이모 B씨(34)와 이모부 C씨(33·국악인)를 지난 5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B씨 부부는 지난 2월 8일 오전 11시 20분부터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고림동 자신의 아파트 화장실에서 A양의 손발을 빨랫줄과 비닐로 묶어 움직이지 못하게 한 뒤 머리를 물에 담긴 욕조에 여러 차례 강제로 넣었다가 빼는 등 30분 이상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물고문'을 연상케 하는 이 같은 가혹행위는 1월 24일에도 한 차례 더 있었고 A양 사망 당일에는 가혹행위에 앞서 3시간가량 플라스틱 파리채 등으로 A양을 마구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A양에 대한 폭행은 사망 전날인 2월 7일에도 4시간가량 이어지는 등 B씨 부부가 지난해 12월 말부터 A양이 숨지기 전까지 모두 14차례 학대한 것으로 확인됐다.

B씨 부부는 올해 1월 20일에는 A양에게 자신들이 키우던 개의 똥을 강제로 핥게 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무속인인 B씨가 A양에게 귀신이 들렸다고 믿고 이를 쫓고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B씨 부부가 찍은 동영상에 귀신을 쫓아야 한다는 등 B씨가 하는 말이 담겨 있다"면서 "A양은 지난해 11월 초부터 이 집에 살았는데 학대가 그로부터 한 달 이상 시간이 지난 뒤부터 이뤄진 것도 어떤 이유에서인지 그 시점에 B씨가 A양에게 귀신이 들렸다고 믿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A양의 사인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속발성 쇼크 및 익사로 나타났다.

아울러 검찰은 딸이 B씨 부부에게 폭행당한 사실을 알면서도 아무런 보호조치를 하지 않아 아동복지법상 방임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A양의 친모 D씨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D씨가 언니인 B씨로부터 A양이 귀신에 들린 것 같다는 말을 듣고 귀신을 쫓는 데 쓰라며 복숭아 나뭇가지를 전달한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수원 =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