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미얀마 군부, 총격 사망 '태권소녀' 시신 도굴…'사인 조작' 의혹
기사입력 2021-03-07 16:3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미얀마 만달레이에서 벌어진 쿠데타 반대 시위 현장에서 경찰 총격으로 숨져 묘지에 묻힌 19세 여성의 시신을 군인들이 강제로 파헤쳐 가져갔다는 보도가 나왔다.


5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미얀마 제2도시인 만달레이의 한 공동묘지에 군인들이 찾아와 키알 신의 시신을 가져갔다.


이날 군인들은 공동묘지 입구를 봉쇄하고 직원에게 총을 겨누기도 했다고 이와라디는 보도했다.


군인들이 다녀간 후 군사정부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신문들은 일제히 "키알 신이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한 것 같지 않다"는 내용의 기사를 쏟아냈다.


이 때문에 미얀마 군인이 키알 신의 사망 사건을 조작하기 위해 그의 시신을 가져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키알 신은 지난 3일 만델레이에서 벌어진 쿠데타 반대 시위에서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숨을 거뒀다.

시위가 벌어지는 동안 그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 '에인절'이라는 이름으로 불렸다.


태권도를 배우며 댄서로 활동하기도 했던 치알 신이 항상 '다 잘 될거야'(Everything will be OK)라는 문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과 함께 시위에 참여했다는 미얏 뚜는 같은 날 로이터통신을 통해 "에인절은 항상 주변을 챙기고 보호해줬던 친구"라고 설명했다.


에인절은 시위에 참여하기 전, 자신의 죽음을 예견한 듯 SNS에 혈액형과 비상 연락처, '시신을 기증해 달라'는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최기성 매경닷컴 기자/최유빈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