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외화 안전판 강화" 한국-스위스, 11조2천억 규모 통화스왑 계약연장
기사입력 2021-03-01 08:0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자료 제공 = 한국은행]
우리나라와 스위스간 통화스왑 계약이 1일 연장됐다.


이번 갱신계약에서는 기존 계약과 통화스왑 규모는 같지만 목적을 포괄적으로 정하고 기간을 확대했다.


한국은행은 스위스 중앙은행과 수위스프랑/원 통화스왑 연장계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계약금액은 100억 스위스프랑으로 한화로 11조2000억원 상당이다.


이번 갱신계약에서는 기간을 기존 3년에서 5년으로 확대됐다.

목적도 양국간 금융협력 강화 외에 금융시장 기능 활성화를 추가해 보다 포괄적으로 계약했다.


통화스왑은 외환이 부족해지는 위기에 닥쳤을 때 서로 다른 통화를 미리 약정된 환율에 따라 교환(swap)하는 외환거래다.

외화가 바닥났을 때 상대국 통화를 빌려 쓰는 일종의 '외화 안전판'으로 통한다.


한은은 "스위스는 미국, 유로지역, 영국, 캐나다, 일본과 함께 6개 기축통화국의 하나"라며 "양국 통화스왑 갱신으로 금융위기시 활용가능한 우리나라의 외환부문 안전판이 한층 강화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통화스왑 계약 국가별로 보면 한국은 현재 미국(600억달러)과 중국(590억달러)을 비롯해 캐나다(사전한도 없음), 스위스(106억달러), 호주(81억달러), 말레이시아(47억달러), 인도네시아(100억달러), UAE(54억달러) 등 총 1962억달러 상당 이상의 통화스왑을 체결하고 있다.


다자간 통화스왑은 한국이 중국과 일본,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10개국과 384억달러 규모로 체결하고 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cap@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