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셀트리온제약, 지난해 영업이익 236억 원으로 역대 최대기록
기사입력 2021-02-25 17:0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셀트리온제약 로고.
셀트리온제약이 오늘(25일)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36억 원으로 전년보다 60.3% 증가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매출액은 2천335억 원으로 34.6%, 순이익은 209억 원으로 143.4% 증가했습니다.

셀트리온제약은 화학합성의약품(케미컬의약품)과 바이오의약품을 아우르는 전 사업 부문의 성장이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지난해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매출 규모가 확대된 글로벌 화학합성의약품의 선전이 두드러졌습니다.

대표 품목인 간장용제 '고덱스'는 약 657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단일 품목 최대 실적을 냈습니다.

주력 바이오시밀러 3종(램시마·허쥬마·트룩시마) 매출도 약 433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약 14% 성장했습니다.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치료제 'CT-G7'을 포함한 글로벌 화학합성의약품 6종은 생산과 출하량을 늘리며 매출액 430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올해는 램시마 피하주사제형(SC)을 비롯해 신규 당뇨병 치료제, 고혈압 치료제 등을 확보한 만큼 한 단계 높은 성장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 신민호 인턴기자 / mino@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