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설 택배 미리보내세요' 택배노조 파업 예고…업계 "임시인력 투입"
기사입력 2021-01-27 17:3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TV] 모레(29)부터 택배노조의 파업이 예고된 가운데 택배사들이 난감한 기색을 보이며 임시인력 투입 등 비상대책에 골몰하는 모양입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실제 파업을 한다 해도 전체 택배기사 가운데 노조원이 많지 않고 설을 앞두고 임시 인력도 투입할 예정이어서 '택배 대란'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택배노조 가입자는 총 택배기사 5만여 명 가운데 대략 11%인 5천500여 명 정도 수준으로 CJ대한통운의 경우에도 전체 택배기사 2만여 명 중 노조원은 약 7% 수준으로 알려졌습니다.

택배회사 관계자는 오늘(27일) "파업에 참여하지 않는 택배기사들의 물량이 늘어나면서 일부 배송 차질은 있겠지만 명절 전에는 추가 인력이 투입되는 만큼 '대란' 수준의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택배노조의 파업예고에 대해 택배사들은 노조가 오히려 사회적 합의를 먼저 저버렸다며 반박했습니다.

택배사들은 '지난해 10월 약속했던 분류작업 인원 투입 계획을 성실하게 이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조가 합의문에 없는 내용까지 요구하며 잘못된 주장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합의 당시 사측을 대표했던 한국통합물류협회의 배명순 택배위원회 사무국장은 "택배사들은 당초 3월 말까지 예정했던 분류 인력 투입 일정을 앞당겨 설 이전에 마무리 짓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이후에 분류인력이 실제 얼마나 필요한지는 연구용역이나 실태 조사를 해 결정하기로 했는데도 지금 이를 이행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김솔 인턴기자 / mkks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J대한통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