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희노애락 표현”…‘컴백’ 아이콘 바비, 넓은 감정 담은 ‘LUCKY MAN’(종합)
기사입력 2021-01-25 13:4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3년 4개월 만에 솔로로 컴백한 아이콘 바비가 다채로운 감정을 노래했다. 자신의 감정을 솔직히 표현하며 리스너들에게 공감을 선물한다.

25일 오후 아이콘 바비의 정규 2집 ‘LUCKY MAN(럭키 맨)’의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바비가 참석해 신보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펼쳤다.

아이콘이 아닌 ‘LOVE AND FALL’ 이후 3년 4개월 만에 솔로로 돌아온 바비는 “새로운 음악을 보여줄 수 있어 설렌다. 곡 작업을 해왔고, 많은 것이 수록곡에 실려서 기분이 좋다. 우선 보여드릴 수 있다는 것에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럭키 맨’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그는 “앨범 전체로는 스토리를 살릴려고 노력했다”라며 “약해진 나에게 말하는 노래다. 힘차고 에너제틱하다”라고 자신에게 바치는 곡임을 이야기했다. 특히 이번 뮤직비디오 등을 위해 바비는 액션 스쿨을 다닐 정도였다고 말하며 관전 포인트도 살짝 공개했다. 또한 “CD를 누가 가져가는지는 To Be Continued를, 후속작을 기대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언급했다.

바비는 “어떤 앨범을 만들지, 어떤 스토리를 할지 구상했다. 작업한 곡들을 뽑으며 지냈다. 공감이 갈만한 스토리에 중점을 뒀다. 전곡을 플레이했을 때 다음 앨범이 궁금해지게끔 트랙리스트에도 신경을 썼다”라고 설명했다.

프로듀서로 나선 만큼 그가 많은 신경을 썼음도 털어놨다. 비주얼적인 부분도 마찬가지였다. 바비는 “스토리에 신경을 쓰다보니까 그 스토리에 알맞게 옷을 입고 알맞게 연출하는 게 중요하다 생각했다. 가장 바비다웠으면 했다. 내가 입을 법한, 내가 할 법한 헤어스타일이든. CG도 내가 전부터 추구하던 것들을 사용했다”라고 말했다.

앞선 앨범은 바비의 부드러움 점이 좀 더 강조된 앨범이었다. 이번에는 타이틀곡 ‘야 우냐’부터 강렬한 매력을 선사해 이전과는 분위기가 달랐다. 다만 바비는 “지난 앨범이 부드러웠다면 이번 앨범은 다양한 스펙트럼을 담고 싶었다. 강력한 모습도 있지만 전 앨범보다는 더 부드러운 모습도 보실 수 있을 거다”라고 설명을 더했다.

스토리를 강조한 만큼 그는 “청년들이 살면서 느낄 수 있는 ‘희노애락’을 표현하고자 했다. 사랑에 빠지고 이별하고 고통스러워하고 해탈하는 있을 법한 스토리다. 스킷이 네 개인데 정확히 말하면 감정은 총 5번이다. 극복하는 것까지”라고 짚었다.

‘야 우냐’는 강렬하고 바비의 센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 처음부터 타이틀곡으로 하기 위해 쓴 곡은 아니었지만 바비는 “에너지가 넘치고 13곡 중 가장 힘이 나는 노래였다. 13곡이 다 타이틀이 됐으면 좋겠다고 할 정도로 다 좋아한다”라고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이유를 말했다.

이어 “이 곡과 마지막까지 고민한 곡은 ‘새벽에’다. 사랑 노래지만 에너지 넘치고 새벽에 들으면 말랑말랑해지고 감정이 격해지는 걸 느꼈다. ‘야 우냐’와 함께 (타이틀곡으로)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덧붙였다.

‘HeartBROKEN PlaYBoY’ ‘Let iT Go’ 등 영어의 배치가 조금은 특이한 점도 이번 바비 앨범의 포인트다. 이와 관련해서는 “제목만 봐도 호기심이 생기게 만들었고, 제목을 봤을 때 대문자 소문자가 섞여 있으면 재밌을 것 같았다”라고 이유를 전했다.

바비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이력이 있다. Mnet 예능프로그램 ‘쇼미더머니3’(이하 ‘쇼미’3)의 우승자라는 것. 이후 7년이 지난 지금 바비는 “어린 나이에 ‘쇼미3’ 우승이라는 타이틀을 얻으며 자신감을 가지며 일했다. 시간이 지나 여러 상황을 거치다 보니까 사람이 겸손해야 한다는 걸 느꼈다. 자신감 만큼이나 깨달음이 나를 지탱해주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직접 곡 작업을 하는 영감으로 바비는 “친구 주변 사람 이야기를 듣는 걸 좋아한다. 다른 일을 하는 친구도 많은데 경험하지 못한 친구들의 일상을 간접적으로 접하고 내 생각으로 풀어낸다. 영화나 드라마, 만화책 등에도 주인공에 대입해 ‘나라면 안 저럴 텐데’ 하거나 공감하며 영감을 얻는다”라고 설명했고, 아이콘 바비와 솔로 바비에 대해서는 “그룹일 때는 부족한 건 멤버들이 채워져 자신감 있게 할 수 있는데, 솔로는 스스로 3분이라는 시간을 오로지 나 혼자 모든 걸 담아내야해서 고민하고 노력하게 된다”라고 고백했다.

자신의 음악 색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바비는 “노래를 남들이 들어줬으면 해서 대중성이 있지만, 어떻게 내 생각을 드러낼 수 있을까도 고민을 많이 한다. 내가 하고 싶음 음악과 대중적 음악의 딱 중간 같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럭키 맨’으로 얻고 싶은 성과에 대해서 그는 “어떤 성과나 각오보다는 하루하루 주어진 일들에 백퍼센트하는 태도로 임하자하고 있다. 노력은 배신하지 않으니까”라며 “리스너들에게 많은 감정이 들어있는데 음악을 듣고 감정을 느끼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고 말하며 기대를 높였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