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최고기 父, 악플에 분노 “사람 죽이고 있어…비수를 왜 나한테 꽂냐”(우이혼)
기사입력 2021-01-18 22:5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우이혼’ 최고기의 부친이 악플에 대해 최고기에게 분노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서는 최고기가 부친을 만나러 간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고기의 부친은 “친구한테 전화가 왔다. 네가 지금 (아내를) 찾아서 결혼했고, 이혼했는데 내가 지금 도마 위에 올라있잖아. 완전 댓글 보니까 사람을 죽이고 있대?”라고 말했다.

그는 “댓글 읽었지. 왜 너희들이 결혼하고 이혼하면서 비수를 나한테 꽂냐”라고 호소했다.

최고기는 “댓글을 신경쓰지마라”고 했지만, 부친은 “아니지. 댓글로 내 인생을 좌우하고, 친구들한테 인생 헛되게 살았다는 비난을 받았다. 웃지마라”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최고기는 “(유깻잎한테) 빵점짜리 며느리라고 했잖아”라고 말을 꺼냈고, 부친은 “빵점 맞잖아. 가만 듣고 있어라. 너네 애 낳고, 처음 방문했을 때 인사하는 것 봤나. 스윽 보고 씩 웃고 고개 끄덕이는 인사가 있을 수 있냐. 그날 잠을 잤다. 내가 잠을 개똥이랑 잤다. 내가 자는 방에 냄새가 나서 보니까 개가 똥을 쌌더라. 아무 말 안했다. 신혼생활 지장줄까 말 안했다. ‘잘 주무세요’하고 ‘잘 주무셨어요’ 한 번 했나 안했나. 한 번도 없었다”라고 폭로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