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1박 2일’ 김선호→딘딘, 역대급 하이텐션 이끌어낸 소원은? [M+TV컷]
기사입력 2021-01-17 12:5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1박 2일’ 멤버들이 환상적인 소원 성취 콘셉트에 감탄한다.

17일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는 ‘소원 성취 투어 : 다 이루소’ 특집 첫 번째 이야기로, 여섯 멤버들의 새해 소원이 이뤄지는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멤버들은 특집 콘셉트가 공개되자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한다. 김선호는 “제목 느낌이 좋은데요?”라며 만개 웃음을 터뜨리는가 하면, 김종민은 “소원 많잖아!”라며 반색한 것. 하지만 기쁨도 잠시, 모든 멤버가 불과 1주일 전에 진행했던 제작진과의 소원 관련 인터뷰 내용을 기억하지 못해, 순식간에 현장은 불안과 긴장감이 감돌았다는 후문이다.

대망의 첫 번째 소원과 마주한 멤버들은 상상도 못한 스케일에 일제히 환호성을 내지른다. 연정훈과 딘딘은 “이거 뭐야? 너무 좋은데?”, “우리 상 주는 거예요?”라며 지금껏 본 적 없는 하이텐션을 뿜어내기도.

경계심이 풀어진 멤버들은 앞으로 펼쳐질 소원들을 기대하며 기억을 더듬기 시작한다. 다같이 고민하던 가운데, 갑자기 본인이 말한 소원이 생각난 김종민은 “그걸 하진 않겠지?”라며 초조함을 드러내 멤버들의 원성을 산다고. 과연 멤버들의 환호성을 터뜨린 소원은 어떤 것일지, 모두를 긴장하게 만든 김종민의 말은 무엇일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1박 2일’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이남경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