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경TV Who Is?] 무신사 한문일 대표 돌연 사임…무슨 일 있었길래

한문일 무신사 전 대표
▲CEO 오늘

한문일 무신사 대표이사가 전격 사임했습니다.

한문일 대표는 7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6월30일 기준으로 무신사를 그만둡니다"라며 "앞으로 3년 동안 무신사 고문으로 일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문일 대표는 "쏜살같이 지나간 7년이었다"며 "남은 2024년은 건강을 1순위로 살 예정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문일 대표는 1988년생으로, 2018년 무신사에 합류해 무신사의 신사업으로 꼽히는 무신사테라스와 무신사스튜디오, 솔드아웃 등을 이끌었습니다.

성장 전략을 수립하고 외부 투자 유치, 기업 인수 등을 추진하며 무신사가 한 단계 더 성장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무신사는 지난 3월 말 창업자이자 이사회 의장인 조만호 의장이 3년 만에 총괄 대표로 복귀하면서 조만호·한문일·박준모 등 3인 각자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돼 왔습니다.

한문일 대표는 무신사에서 글로벌과 브랜드 사업을 책임졌습니다.

한 대표의 사임에 따라 무신사는 앞으로 조만호 대표이사와 박준모 대표이사 등 2인 각자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됩니다.


▲경영 활동의 평가

무신사는 '무진장 신발 사진이 많은 곳'이라는 패션 커뮤니티로 시작해 국내 최대 규모의 온라인 패션 커머스로 올라선 기업입니다.

지난해 거래액 4조 원을 기록하며 패션버티컬 플랫폼의 선두를 지키고 있습니다.

2018년 무신사에 합류한 한문일 대표는 2021년 6월 조만호 사업자가 대표직에서 사임한 이후 강정구 대표와 공동대표를 맡으며 영업 조직을 비롯한 사업 전반을 총괄해 왔습니다.

이후 입사 4년 만인 2022년 3월 단독 대표에 올라 본격적인 경영 전반을 이끌었습니다.

한문일 대표는 무신사 테라스, 무신사 스튜디오, 솔드아웃 등 신규 사업을 추진하고 무신사 성장 전략 수립 및 외부 투자 유치와 기업 인수 등을 추진하며 무신사의 사세 확장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한문일 대표가 공동대표로 부임한 2021년 무신사는 동종 플랫폼 중 최초로 연간 거래액 2조 원을 돌파했습니다.

2022년 거래액 3조 달성, 2023년 거래액은 4조 원을 넘어섰습니다.

그러나 외형적인 성장과는 달리 지난해에는 법인 설립 후 첫 적자전환을 기록했습니다.


무신사의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은 9931억 원으로 전년 7085억 원 대비 40.2% 성장했으나 8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습니다.

주요 원인으로는 자회사의 부진이 꼽힙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무신사의 17개 종속회사 중 지난해 적자를 낸 회사는 12개로, 한정판 패션 아이템을 판매하는 플랫폼인 '솔드아웃'을 운영하는 에스엘디티(SLDT)를 비롯해 무신사로지스틱스와 무신사트레이딩, 어바웃앤블랭크앤코, 무신사랩 등 주요 종속회사의 순손실 규모가 517억 원에 달합니다.

이 중에서도 가장 출혈이 큰 계열사는 에스엘디티입니다.

에스엘디티의 주력 사업인 솔드아웃은 한문일 대표가 무신사 성장전략본부장을 지낸 2020년 출시한 신사업이기도 합니다.

론칭 이듬해 분사해 유상증자를 거쳐 2022년 초 32억 원이던 자본총계를 지난해 말 255억 원까지 늘렸습니다.

하지만 에스엘디티는 기대와 달리 2020년 손실 158억원을 시작으로 2022년 427억 원, 지난해 281억 원가량의 영업 적자를 거듭해 3년간 누적 손실 866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문일 대표가 대내외 행보에서 기업 가치에 손상을 입혔다는 시선도 있습니다.

지난해 11월 언론 간담회에서 한문일 대표는 "2025년까지 기업공개(IPO) 계획이 없다"고 밝혔는데 이후 무신사의 기업 가치는 4조 원에서 2조 원대로 반토막이 났습니다.

상장을 기대한 장외 투자자들이 실망감에 매물을 내놓은 탓이었습니다.

2022년 임직원 1000여 명에게 주식을 증여하는 과정에서 일처리를 매끄럽게 하지 못한 점도 이유로 지적됐습니다.

직원들에게 증여한 주식이 양도제한조건부주식(RSU)으로 분류돼 주식을 받은 임직원이 많은 세금을 내야 하는 상황에 처했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일부 임직원은 주식 취득을 포기했고 상당수는 금융권 대출을 받아야 했습니다.

이같은 이유로 업계에서는 한문일 대표가 창업주인 조만호 총괄대표의 신임을 잃은 것이 이번 사퇴의 결정적인 이유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학력/경력/가족

학력 : 카이스트 기술경영학 전공

경력 : LG상사 투자관리팀
2016년 자영업자 P2P 금융 플랫폼 '펀다' 공동 창업
2018년 무신사 신규사업팀장
2019년 무신사 성장전략본부장
2021년 무신사 공동대표
2022년 무신사 단독대표


▲어록

"무신사 기업공개(IPO)는 2025년까지 계획이 없다. IPO는 자금을 조달하는 수단으로 기존 주주들의 투자금 회수를 위한 것인데 기존 주주의 회수 영역은 서로 소통이 잘 되고 있다"
(2023년 11월 16일, 무신사 기자간담회)

[ 황주윤 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