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에 입점하는 명품 식기 브랜드 ‘지노리1735’의 상품들. <사진=컬리>
‘럭셔리테리어(럭셔리+홈인테리어)’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마켓컬리에 ‘지노리1735’, ‘로젠탈’ 등 명품 식기 브랜드가 대거 입점했다.


24일 컬리에 따르면 이번에 입점하는 지노리1735는 300년의 역사를 간직한 이탈리아 명품 테이블웨어 브랜드다.

이 브랜드는 지난 2013년 패션 브랜드 구찌가 인수하면서 유명해졌다.


독일 명품 도자기이자 베르사체 그릇 제조사인 ‘로젠탈’도 있다.

로젠탈은 케이크 스탠드, 샐러드 볼, 직사각 플레이트 등 총 8개 상품이 준비됐다.

이밖에도 ‘WMF’ 냄비 세트, ‘베르사체’ 접시 세트도 들어왔다.

이른 시일 내 ‘에르메스’, ‘제이엘꼬께’ 등도 선보일 예정이다.


전 세계적인 디자이너 베라 왕이 디자인한 ‘웨지우드’의 크리스털 고블렛 와인잔 세트, 200년 넘는 역사를 지닌 덴마크 왕실 도자기 ‘로얄코펜하겐’의 크리스마스 시즌 디너 세트도 컬리에서 단독으로 준비했다.

프랑스 도자기 브랜드 ‘베르나르도’ 에퀴메 라인 컬러 플레이트도 컬리 단독 상품이다.


조성영 컬리 생활팀 MD는 “최근 홈인테리어 수요 증가로 하이엔드 식기와 냄비 등 주방용품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라며 “마켓컬리는 앞으로도 쉽게 접하기 어려운 하이엔드 브랜드 라인업 확대를 통해 차별화된 쇼핑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