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링엄·사카 등 활약

멀티골의 주인공 부카요 사카가 기뻐하고 있다.

<박형기 기자>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에 나선 ‘축구종가’ 잉글랜드가 2000년대생 유망주 주드 벨링엄(도르트문트), 부카요 사카(아스날) 등의 활약에 힘입어 이란에 6대2 대승을 거뒀다.

잉글랜드가 B조 첫 경기를 웃으며 시작한 반면 대패는 물론 주전 골키퍼 알리라자 베이란반드(페르세폴리스)까지 부상으로 잃은 이란에게는 빨간불이 켜졌다.


이날 경기는 전반전 이란이 파이브백을 가동하면서 잉글랜드 공세를 틀어막는 분위기로 흘러갔다.

하지만 크로스를 막으려던 베이란반드 골키퍼가 수비와 충돌하면서 코뼈 부상뿐 아니라 뇌진탕 증세까지 보이고 교체당하며 기세가 꺾이고 말았다.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잉글랜드의 승기를 잡은 이는 ‘19세 막내’ 벨링엄이었다.

잉글랜드 국가대표이면서도 아직 2003년생 약관의 청년인 벨링엄은 몸값 2000억대의 유망주로 이번 대회에서도 영플레이어상 수상을 노리는 유망주다.

벨링엄은 전반 34분 헤딩으로 자신의 A매치 데뷔골이자, 잉글랜드의 선제골을 기록하며 승리의 물꼬를 텄다.


잉글랜드 주드 벨링엄(왼쪽)과 이란의 루즈베 체시미가 볼을 다투고 있다.

[연합뉴스]

2001년생 사카 역시 득점포를 기록하며 잉글랜드의 축구 팬들을 기쁘게 만들었다.

전반 막판 코너킥 상황에서 흘러나온 공을 발리슛으로 때려넣으며 득점행진을 시작한 사카는 후반 시작 약 15분 만에 개인 기량을 살려 기어코 한 골을 추가해 멀티골까지 완성했다.

이날 사카의 3개 슈팅은 모두 유효 슈팅이었고 이 중 2개가 골로 연결되며 순도가 매우 높았다.


이후 잉글랜드는 선수를 대거 교체하며 경기를 여유롭게 마무리했고, 이란은 골잡이 메흐디 타레미(FC 포르투)가 2골을 만회하며 분전했지만 결과까지 바꿀 수는 없었다.


경기를 마친 뒤 벨링엄은 승리에도 불구하고 진지한 모습을 보였다.

벨링엄은 “정말 좋은 날이다.

월드컵에서 6골을 넣는 것은 상대가 누구든지 정말 인상적인 일”이라면서도 “솔직히 말해서 이란에 2실점을 한 것에 실망했다.

더 강한 정신력을 발휘하겠다”고 다짐했다.


카타르/이용익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