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기마세요” 95세 할머니 최고령 라틴그래미 신인상 ‘감동’

95세에 라틴 그래미 신인상을 수상한 앙헬라 알바레스. 사진| 라틴 그래미 SNS
23회 라틴 그래미 시상식 신인상이 라틴 앙헬라 알바레스(95)에게 돌아갔다.

역대 최고령 수상자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미켈롭 울트라 아레나에서 23회 라틴 그래미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신인상은 쿠바계 미국인인 앙헬라 알바레스와 실바나 에스트라다(25)에게 돌아갔다.

앙헬라 알바레스는 라틴 그래미 사상 가장 나이 많은 신인상 수상자다.


앙헬라 알바레스는 신인상을 수상하기 위해 손자이자 프로듀서인 카를로스 호세 알바레스와 함께 무대에 올랐다.


트로피를 받은 뒤 앙헬라 알바레스는 “제 손자는 지금의 제가 있을 수 있도록 도와준 사람이다.

이 상을 신과 내 조국인 쿠바에 바치고 있다”고 감격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절대 잊지 못할 것이다.

내 이야기를 할 수 있고, 같은 일을 겪었을 사람들에게 감동을 줄 수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다”며 “포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저는 포기하지 않고 항상 싸웠다”고 말했다.


앙헬라 알바레스는 또 “꿈을 이루지 못한 이들에게. 비록 삶이 힘들더라도 항상 탈출구가 있으며 믿음과 사랑으로 그걸 이룰 수 있다.

때가 늦었다고 말 할 것은 절대 없다”고 말해 기립 박수를 받았다.


LA타임즈에 따르면 앙헬라 알바레스는 어린 시절 피아노와 기타를 배웠다.

14살 부터 작곡을 시작했으나 아버지의 반대로 전문적으로 음악을 하지는 못했다.


1962년, 쿠바 혁명 이후 남편과 4명의 자녀들을 데리고 미국으로 이주한 앙헬라 알바레스는 수십년간 청소부로 일했다.

그러는 동안에도 계속 작곡을 하고 가족들에게 음악을 들려주는 등 음악에 대한 열정은 계속됐다고.
앙헬라 알바레스는 지난해 제작자 겸 작곡가로 활동하는 손자 카를로스 호세 알바레스의 도움을 받아 자신이 작곡한 곡으로 앨범을 발매했다.


앙헬라 알바레스의 삶은 지난해 다큐멘터리 ‘미스 안젤라(앙헬라의 영어식 표기):드림스 두 컴 트루’를 통해 공개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