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과 현대백화점그룹이 추석을 앞두고 납품대급을 조기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오늘(15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은 1만3천535개 협력회사에 기존 정산일보다 최대 8일 앞당겨 내달 7∼8일 지급한다고 밝혔습니다.

규모는 약 8천380억원 수준입니다.

이마트는 1천945개 협력사에 약 2천180억원, 신세계백화점은 2천600개 협력사에 약 4천800억원을 각각 지급합니다.

SSG닷컴은 8천913개 협력사에 약 1천365억원 규모로 대금을 조기 지급합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고유가, 고금리, 고환율 등 3고(高)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회사들의 명절 자금 운용에 도움을 주기 위해 대금 지급을 앞당겼다"고 말했습니다.

현대백화점그룹도 백화점과 홈쇼핑, 그린푸드 등 13개 계열사와 거래하는 중소 협력사 8천800여 곳의 결제대금 2천200억원을 조기 지급합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당초 지급일보다 최대 7일 앞당긴 다음 달 6일에 8월 결제대금을 지급합니다.

현대백화점은 결제 대금 조기 지급 외에도 중소 협력사의 자금 운용을 돕기 위해 무이자 대출 제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에는 35억원을 지원했고 하반기에도 25억원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무이자 대출을 원하는 협력사가 오는 16일까지 현대백화점 담당 부서에 신청하면 내달 13일에 일괄 지급합니다.

[ 진현진 기자 / 2jin@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