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제공
국내 은행들을 거쳐 해외로 송금된 불분명한 자금이 당초 예상을 초과해 총 7조 원(53억7천만 달러)을 넘는 것으로 알려져 '거액 이상 외환 거래' 파문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금액 상당액이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은행을 거쳐 송금돼 국내 가상화폐 시세가 해외보다 비싸게 형성되는 '김치 프리미엄'을 노린 차익거래와 연관됐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결국 자금세탁과 연루됐을 가능성이 있는 데다 최근 송금과 관련된 업체 직원들마저 구속됨에 따라 해외 송금에 협력한 은행들에 대한 대대적인 검사와 제재가 뒤따를 전망입니다.

오늘(14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말에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의 4조3천900억 원(33억7천만 달러) 규모의 이상 해외 송금 거래를 파악한 뒤 모든 은행에 2조6천억 원(20억 달러) 규모의 주요 점검 대상 거래에 대한 자체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자체 점검 결과, 은행들은 당초 금감원이 제시했던 것보다 많은 액수의 의심 거래를 보고해 이상 해외송금 규모가 7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금감원은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으로부터 지난 6월 말에 거액의 이상 해외 송금 사실을 보고 받고 현장 검사에 착수에 각각 1조6천억 원(13억1천만 달러)과 2조5천억 원(20억6천만 달러) 등 총 4조3천900억 원의 문제 거래를 찾아냈습니다.

적발된 해외 송금 거래는 대부분 국내 가상자산거래소로부터 이체된 자금이 무역법인 계좌로 모인 뒤 해외로 송금되는 구조였습니다.

이어 지난달 모든 은행을 대상으로 지난해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신설·영세업체의 대규모 송금 거래, 가상자산 관련 송금 거래 등에 해당하는 2조6천억 원 규모의 거래에 대해 자체적으로 조사해 보고할 것을 지시한 바 있습니다.

이에 은행들은 지난달 말 또는 이달 초까지 자체 점검 현황을 제출했는데 의심 거래 액수가 늘면서 이상 해외 송금 거래로 밝혀진 액수가 총 7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금융권 관계자는 "은행들이 자체 점검을 해서 의심 거래로 판단한 해외 송금 거래 규모를 제출했다"면서 "원래 점검 대상을 의심 거래로 신고했거나 점검 대상에서 빠졌던 부문에서 액수가 새로 추가되기도 하면서 이상 해외 송금 거래 규모가 총 7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은행들의 자체 점검을 통해 의심 거래가 새롭게 보고됨에 따라 금감원은 조만간 보고 액수가 큰 은행들을 중심으로 현장 검사에 나설 것으로 관측됩니다.

[ 윤형섭 기자 / yhs931@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