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는 수해 복구를 위해 기업재단 카카오임팩트를 통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억원을 기부한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이와 별도로 김범수 미래이니셔티브 센터장도 10억원을 기부합니다.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는 지난 9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호우피해 긴급 모금' 관련 모금함을 개설했습니다.

이용자들의 많은 참여 속에 현재까지 약 1억6000만원의 모금액이 조성됐습니다.

이번 모금액은 폭우로 긴급히 대피한 이재민들을 위한 생수, 마스크, 대피소 칸막이 등의 구호물품 지원 및 피해 이재민을 위해 사용될 예정입니다.

모금 참여를 희망하는 이용자는 모금함 페이지를 통해 원하는 금액을 직접 기부하거나, 하단에 댓글만 작성해도 기부할 수 있습니다.

댓글 작성 시 카카오가 1000원을, 응원 또는 공유 시에는 100원을 추가로 기부합니다.

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는 "100년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이재민들에게 보탬이 되고자 기부를 결정했다"며 "조속한 복구를 통해 이재민들이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라며, 카카오같이가치 모금함을 통한 이용자들의 많은 동참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카카오공동체인 카카오뱅크도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을 위해 1억4276만원의 성금을 기부했습니다.

카카오뱅크는 1억1000만원의 기부금과 임직원들이 모금한 금액만큼 회사가 기부하는 매칭 그랜트(동반기부)를 조성해 3276만원을 모았습니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 2020년 코로나 피해 극복을 위해 약 54억원,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약 14억원을 기부했으며, 올해 3월에는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26억원 이상의 모금액을 기부한 바 있습니다.

김범수 센터장은 지난 2020년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20억원,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10억원을 기부했으며, 강원도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10억원 상당의 개인 보유 주식을 기부했습니다.

[ 고진경 기자 / jkkoh@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