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성형 1번지 한국, 이러다 큰일 날수도"…CNN, '콕' 집은 이들의 정체

미국 주요 언론이 한국의 '가상인간'에 대해 조명해 눈길을 끈다.


미국 CNN이 주인공이다.

CNN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한국에서 가상인간 관련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며 가상 인간 인플루언서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보도했다.


13만여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한 가상인간 로지가 대표적이다.


'영원히 늙지 않는 22살'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로지는 싸이더스 스튜디오 엑스가 2020년 탄생시킨 가상인간이다.


로지는 한 생명보험사의 광고에 등장하면서 돌풍을 일으켰고 이어 다양한 분야의 광고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심지어 샤넬, 에르메스와 같은 세계적인 명품 브랜드를 비롯해 각종 잡지 화보 등 업계로부터 협찬을 받고 있다.


로지 외에도 롯데홈쇼핑이 선보인 7만8000여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한 또 다른 가상 인플루언서 '루시'도 있다
이 외에도 다양한 가상인간이 현재 한국에서 활동 중이다.


백승엽 싸이더스 스튜디오 엑스 대표는 CNN에 "한국의 많은 대기업은 로지를 광고모델로 세우고 싶어한다"며 "올해 로지 활동으로만 수익이 20억 원을 손쉽게 넘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CNN은 가상인간이 비단 팬덤을 형성하는데 그치지 않고 시장 한 축으로 급성장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했다.


그도 그럴 것이 디지털 문화에 익숙한 젊은 층 사이에서 가상인간이 인기를 끌다보니 젊은 고객층을 확보하기 위해 은행, 보험사 등 금융권은 물론 유통업계까지 이들을 모델로 기용하고 싶어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무엇보다 인기 배우나 가수 등을 모델로 기용할 때보다 리스크와 비용 등을 최소화할 수 있다.


우선 스캔들, 학폭 논란, 음주 운전 등 언제 터질지 모르는 여러 위험 요인에서 벗어날 수 있다.

또 비용이나 노동력 등도 적게 든다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그러나 CNN은 한국을 '세계 성형 1번지'라고 언급하며 가상인간 열풍이 비현실적인 외모 기준에 대한 대중의 선망을 더 부추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한국 뿐 아니라 다른 나라에서도 다양한 인종의 가상인간이 탄생하는데 이 과정에서 '인종차별적 행위' 등이 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정 집단의 문화를 자신의 선입견에 따라 무단으로 사용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문제를 지적한 것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